IT

서울신문

[우주를 보다] 밤 하늘에 핀 '슈퍼 플라워 블러드 문'..개기월식 포착

박종익 입력 2022. 05. 17. 11:01 수정 2022. 05. 17. 11:01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지만 지난 15일(미 동부시간 기준) 아메리카와 남극, 유럽, 아프리카 등 4개 대륙에서는 환상적인 개기월식이 펼쳐졌다.

특히 이번 개기월식을 서구에서는 '슈퍼 플라워 블러드 문'(Super Flower Blood Moon)이라는 긴 단어로 불렀다.

다만 지구촌 수많은 사람들이 긴 시간동안 이번 개기월식을 관측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권에서는 낮시간대 이루어져 이번 우주쇼는 남의 나라 천문 잔치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지난 15일 캘리포니아 탬플 시티에서 촬영한 개기월식의 단계적 모습을 담은 합성사진. 사진=AP 연합뉴스
지난 16일 북 마케도니아 상공 위에 뜬 슈퍼 플라워 블러드 문의 모습. 사진=EPA 연합뉴스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지만 지난 15일(미 동부시간 기준) 아메리카와 남극, 유럽, 아프리카 등 4개 대륙에서는 환상적인 개기월식이 펼쳐졌다. 이번 월식은 이날 밤 10시 27분 부터 85분 간 이어졌는데 미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33년 만에 가장 긴 개기월식으로 기록됐다.

특히 이번 개기월식을 서구에서는 '슈퍼 플라워 블러드 문'(Super Flower Blood Moon)이라는 긴 단어로 불렀다. 개기월식 상태에서 달이 핏빛으로 물드는 현상이 관측되기 때문에 '블러드 문'이 부르는 것. 여기에 아메리카 대륙 인디언들은 봄 꽃이 절정인 시기에 뜨는 보름달을 ‘플라워 문’이라 칭해 이처럼 복잡하고 긴 단어가 완성됐다.

지난 15일 러시아 모스크바 붉은 광장 건물 위에 걸린 블러드 문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지난 16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국기 뒤로 관측된 달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월식은 지구와 달, 태양이 일직선상에 놓여 지구의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현상을 말한다. 달의 전체를 가리면 개기월식, 일부분을 가리면 부분월식이라 한다. 항상 보름달일 때에 일어나는 현상인데, 달의 궤도와 지구의 궤도가 약 5도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달이 보름달이더라도 월식이 일어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개기월식이 일어난 각 대륙별 흐름을 담은 그래픽

다만 지구촌 수많은 사람들이 긴 시간동안 이번 개기월식을 관측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권에서는 낮시간대 이루어져 이번 우주쇼는 남의 나라 천문 잔치가 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