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국힘 탈당 청년 당원들, 민주당 단양군수 후보 지지 선언

이병찬 입력 2022. 05. 17. 11:0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의 충북 단양군수 후보 공천에 반발한 단양지역 청년 당원들이 더불어민주당 김동진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국민의힘으로는 단양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고 판단해 집단 탈당하기로 했다"고 밝힌 뒤 "국민의힘이 경선 파동으로 자중지란을 겪을 때도 비방이나 험담하지 않는 김동진 후보가 단양의 발전과 지역 화합의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다.

국민의힘 단양군수 후보 공천 논란 이후 1000명 이상이 탈당했거나 탈당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하기도 했으나 충북도당은 부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엄태영 의원 제천고 동창 공천…이러다 단양 통째 넘어가"

[단양=뉴시스] 이병찬 기자 = 탈당한 이연표 전 국민의힘 단양 청년위원장이 17일 충북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동진 단양군수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2022.05.17. bclee@newsis.com

[단양=뉴시스] 이병찬 기자 = 국민의힘의 충북 단양군수 후보 공천에 반발한 단양지역 청년 당원들이 더불어민주당 김동진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국민의힘 이연표 전 단양 청년위원장은 17일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단양군수 공천 과정을 보면서 실망과 배신감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소문으로 떠돌던 친구 공천이 현실이 됐고 군민은 분열해 서로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으로는 단양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고 판단해 집단 탈당하기로 했다"고 밝힌 뒤 "국민의힘이 경선 파동으로 자중지란을 겪을 때도 비방이나 험담하지 않는 김동진 후보가 단양의 발전과 지역 화합의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단양 발전은 특정 정당이나 어느 한 사람의 힘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김동진 후보와 함께 단양 발전이 멈추지 않고 지속할 수 있도록 청년들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문근 후보에 대해서는 "국가적으로 엄중한 코로나 시국에 방역법 위반으로 벌금을 물고도 한마디 설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은 김 후보는 군수 후보 자격이 없다"면서 "자기 앞가림도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군민을 위해 일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특히 "특정 학교(제천고)를 졸업하지 않은 사람, 국회의원과 친구가 아니면 선출직 후보가 될 수 없다는 말이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며 엄 의원과 김 후보를 싸잡아 비난하면서 "끼리끼리 다 한다면 단양은 제천에 통째 넘어가고, 단양군민이나 제천시민은 이들의 들러리로 전락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단양=뉴시스] 이병찬 기자 = 탈당한 이연표(오른쪽) 전 국민의힘 단양 청년위원장이 17일 충북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동진 단양군수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2022.05.17. bclee@newsis.com

그에 따르면 이날 김동진 후보 지지 선언에는 단양 지역 청년 130여명이 동참했다. 국민의힘 단양군수 후보 공천 논란 이후 1000명 이상이 탈당했거나 탈당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하기도 했으나 충북도당은 부인했다.

동반 탈당한 청년 당원들은 3선 도전에 나선 류한우 현 군수를 지지했다. 그러나 류 군수는 같은 당 김문근 후보와 맞대결한 당내 경선에서 고배를 마시면서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애초 충북도당 공관위는 류 군수 등 공천신청자 3명에 대한 심사를 거쳐 지난달 14일 류 군수를 단수 공천하기로 결정했었으나 김광표 전 예비후보와 김문근 후보의 재심 신청을 받아들인 중앙당은 같은 달 18일 이를 경선으로 바꿨다.

단수 공천이 경선으로 변경되자 류 군수 지지자 등은 엄태영(제천단양) 의원 측의 공천 개입을 주장하며 반발했다. 그러나 엄 의원 측은 "경선 원칙을 각 당협에 통보했던 충북도당 공관위가 공당의 민주적 절차와 당헌을 훼손했던 것"이라고 일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