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경찰, 바디프랜드 전 임원 '기술 불법 사용' 혐의 수사

윤상은 기자 입력 2022. 05. 17. 12:27 수정 2022. 05. 17. 12:32

기사 도구 모음

안마기기 제조사인 바디프랜드의 전직 임원이 핵심 기술 정보를 불법 사용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7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바디프랜드 임원 출신 김 모 씨를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상 영업비밀 사용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김 씨는 바디프랜드가 5년간 약 8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가구형 안마의자 디자인을 사용해 제품을 판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디자인 총괄하던 전직 임원, 중국 업체와 가구형 안마의자 관련 기술 불법 사용

(지디넷코리아=윤상은 기자)안마기기 제조사인 바디프랜드의 전직 임원이 핵심 기술 정보를 불법 사용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7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바디프랜드 임원 출신 김 모 씨를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상 영업비밀 사용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김 씨는 2018년 바디프랜드에서 퇴사한 뒤 중국 기업과 함께 국내에서 안마의자 관련 사업체를 설립해 운영했다. 김 씨는 바디프랜드가 5년간 약 8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가구형 안마의자 디자인을 사용해 제품을 판매했다. 최근에는 미국 등 해외에도 제품 수출을 앞두고 있었다.

바디프랜드의 신제품 안마의자 팬텀Ⅱ 6M (사진=바디프랜드)

김 씨는 2013년 바디프랜드에 입사해 디자인 사업을 총괄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가구형 안마의자는 바디프랜드 인기제품으로,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지난해부터 경찰 수사에 협조해오고 있다"며 "경찰 수사가 종결되면 그에 맞춰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상은 기자(sangeun@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