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이뉴스24

인천힘찬종합병원 "농촌 의료봉사 다시 시작합니다"

정종오 입력 2022. 05. 17. 13:44

기사 도구 모음

"다시 농촌으로 진료갑니다."

인천힘찬종합병원(병원장 김봉옥)은 17일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농협에서 지역주민들을 위한 관절과 척추 질환 진료와 물리치료 등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충남농협중앙회와 태안군 남면농협이 함께하는 이번 진료에는 이경훈 과장(정형외과 전문의)과 김중호 과장(신경외과 전문의)을 비롯해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총 20여명의 병원 직원들이 남면 지역주민 200여명의 관절과 척추 건강상태를 살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의료봉사 재개, 충남 태안으로 찾아가는 진료 진행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다시 농촌으로 진료갑니다.”

인천힘찬종합병원(병원장 김봉옥)은 17일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농협에서 지역주민들을 위한 관절과 척추 질환 진료와 물리치료 등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했다. 2019년 11월 이후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농촌지역으로 찾아가는 진료’가 2년 반 만에 다시 시작된 것이다.

농사일이 허리를 굽힌 채로 오랫동안 쪼그려 앉거나 순간적으로 힘을 써서 무거운 것을 들어 올려야 하는 일이 많다. 이 때문에 허리와 무릎, 어깨와 손목 등에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잦다.

이경훈 인천힘찬종합병원 정형외과 과장이 17일 충남 태안 남면농협에서 진행된 의료봉사활동에서 관절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인천힘찬종합병원]

충남농협중앙회와 태안군 남면농협이 함께하는 이번 진료에는 이경훈 과장(정형외과 전문의)과 김중호 과장(신경외과 전문의)을 비롯해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총 20여명의 병원 직원들이 남면 지역주민 200여명의 관절과 척추 건강상태를 살폈다.

이동식 엑스레이 장비는 물론 간섭파전류치료기(ICT), 공기압치료기(Air), 적외선치료기(IR) 등 다양한 물리치료기기가 투입돼 병원에서와 같은 검사와 물리치료를 제공했다.

이경훈 과장은 “농사일을 하는 농업인들이 대부분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이라 뼈와 근육 등이 약해져 있는데 여기에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이 많은 농사일은 자칫 관절과 척추에 무리가 될 수 있다”며 “아무래도 농사일이 바빠지는 농번기에는 자칫 치료에 소홀해지기 쉬운데 ‘찾아가는 진료’가 아파도 쉽게 병원을 찾기 힘든 농촌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3년 농협중앙회, 전국지역농협과 함께 시작한 힘찬병원의 ‘찾아가는 진료’는 의료혜택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농어촌지역에 전문의와 간호사, 물리치료사가 직접 찾아가는 의료봉사활동이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