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내일 중남부 소나기..건조특보 해제는 안될 듯

황덕현 기자 입력 2022. 05. 17. 16:46

기사 도구 모음

18일 오전부터 중남부 일부 지역에 최대 20㎜ 소나기가 예고됐다.

다만 이 비로 전국에 걸쳐 내려진 건조 특보 해제는 어려울 전망이다.

다만 이 비로 전국에 걸쳐 발효 중인 건조 특보 해제 가능성은 낮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역마다 설치된 자동기상관측시스템(AWS)을 통해 들어온 온·습도 자료를 통해 건조 특보 해제 여부를 판단하게 될 텐데 비가 국소적으로 내렸다 그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해갈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강원·충북·전북·경북 최대 20mm..돌풍·천둥·번개도
기상청 "국소적으로 내렸다 그치기 때문에 해갈엔 한계"
지난해 8월 전북지역 전주 도심 위로 먹구름이 드리워 있다. 2021.8.18/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18일 오전부터 중남부 일부 지역에 최대 20㎜ 소나기가 예고됐다. 다만 이 비로 전국에 걸쳐 내려진 건조 특보 해제는 어려울 전망이다.

기상청은 17일 '3일 날씨 전망' 통보문을 통해 강우를 예고했다. 경기 북동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전북 동부, 경북 내륙에 5~20㎜, 그밖의 수도권과 충남 북부엔 0.1㎜ 비가 예보됐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는 강한 대기 불안정에 따른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전국에 걸쳐서 구름이 많겠다. 적은 양 비 소식에도 기온은 낮 최고 22~30도까지 올라 일부 지역은 짧은 시간 동안 후텁지근할 수 있다.

다만 이 비로 전국에 걸쳐 발효 중인 건조 특보 해제 가능성은 낮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역마다 설치된 자동기상관측시스템(AWS)을 통해 들어온 온·습도 자료를 통해 건조 특보 해제 여부를 판단하게 될 텐데 비가 국소적으로 내렸다 그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해갈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ac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