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민주, 與 김진태·김태흠·이장우 후보에 "막말 3인방"

홍연우 입력 2022. 05. 17. 16:5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민의힘 막말 3인방은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느냐"며 공세를 펼쳤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등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과거 막말 전력을 부각시키며 쟁점화에 나선 모양새다.

신 대변인 역시 이날 발표한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에는 김진태 후보 못지 않은 막말후보들이 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와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6·1 지선 앞두고 과거 막말 전력 부각시켜 쟁점화 나서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냐…尹 인사참사 이은 공천참사"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대위발대식 및 광역단체장 공천장 수여식을 앞두고 국민의힘 이준석(왼쪽부터) 대표, 김진태 강원도지사 후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후보,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 권성동 원내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민의힘 막말 3인방은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느냐"며 공세를 펼쳤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등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과거 막말 전력을 부각시키며 쟁점화에 나선 모양새다.

조오섭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 브리핑에서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를 직격했다.

조 대변인은 "5·18 망언자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는 어제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 입으로 발언한 건 없다'를 강조하며 '공청회를 주최한 것에 대한 정치적인 책임을 지겠단 의미'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공천장 쥐기 전과 사뭇 다른 이중적인 태도는 '술은 먹었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말과 무엇이 다르냐"고 비판했다.

앞서 김 후보는 2019년 2월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공동 주최했다. 당시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칭하는 원색적 발언이 나온 바 있다.

조 대변인은 김 후보의 다른 과거 발언들도 지적했다.

그는 김 후보가 "세월호에 대해 '인양하지 말자. 돈도 시간도 너무 많이 든다', 고(故) 백남기 농민 관련 '물 좀 세게 해서 어르신 좀 다쳤다는데, 이걸 가지고', 촛불혁명은 '촛불은 결국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는 대표적인 망언자"라며 "강원도민을 책임질 자질이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5·18 망언 김진태 강원도지사 후보의 사퇴만이 진정성을 보여주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산=뉴시스] 이종익 기자 =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아산시 온천동 일원에서 열린 박경귀 아산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5.07. 007news@newsis.com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와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비판에 나섰다.

신 대변인 역시 이날 발표한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에는 김진태 후보 못지 않은 막말후보들이 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와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라고 밝혔다.

그는 "2013년 국회 청소도농자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면 툭하면 파업하려 들 것'이라며 반대하는가 하면, 2019년에는 선거권 연령 하향에 대해 '고3 학생에 돈 살포 우려된다'고 반대했다"며 김 후보의 과거 발언을 언급했다.

이어 "(김 후보는) 2014년 단식농성을 하던 세월호 유가족을 노숙자에 비유했고, 2016년에는 '촛불집회는 시민단체나 일반인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폄훼했다"고 부연했다.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19대 국회의원 당시 동료의원에 대해 '김일성주의자', '종북세력', '폭력의원' 등 상습적인 막말과 색깔론으로 질타를 받았다"고 짚었다.

뿐만 아니라 이 후보가 과거 대전 동구청장 재임 당시 업무추진비를 불법 지출했다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은 바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약자를 조롱하는 사람이 제대로 국민을 섬길 수 있을지, 상습적 막말과 재정파탄의 책임자가 지역발전을 해낼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막말 3인방은 국민의 짐이다. 이들은 지역의 발전은커녕 지역민의 부담만 늘릴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