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영상)금리상승에 보험사 재무건전성 '비상'..주가 전망은?

이지혜 입력 2022. 05. 17. 16:58

기사 도구 모음

일부 보험사들의 1분기 건전성 지표가 금융당국의 권고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올해 1분기 보험사들의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이 크게 하락했습니다.

금리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험사들은 철저히 대비하고 금융감독당국도 RBC비율 제도의 탄력적인 운영,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분기 RBC비율, 금융당국 150% 권고 수준 못미쳐
추가 기준금리 인상 예고에 2분기도 약세 전망
내년 KICS로 바뀌어..보험주 주가 영향력 제한
17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앵커>

일부 보험사들의 1분기 건전성 지표가 금융당국의 권고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분기에도 보험사들의 재무건전성은 악화될 가능성이 큰데요, 주가 하락세가 지속될지 이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1분기 보험사들의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이 크게 하락했습니다.

17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보험업계에 따르면 DGB생명의 1분기 말 지급여력비율은 84.5%로 업계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작년 말보다 140%포인트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한화손해보험(000370)은 122.8%로 3개월새 50%포인트 이상 떨어졌고 NH농협생명, 흥국화재(000540), DB생명 등도 130~140%대를 기록했습니다.

RBC비율은 보험 계약자가 보험금 지급을 요청할 때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지표입니다. 보험업법상 100% 이상 유지를 규정하고 있지만 금융당국은 150% 이상 유지하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적지 않은 보험사들이 금융당국의 권고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겁니다.

보험업계는 그 이유로 금리상승을 꼽습니다. 보험사가 보유한 채권평가액이 감소하며 RBC비율이 떨어졌다는 설명입니다. 이는 보유 채권 가치 하락으로 회계상 자산이 감소하면서 건전성 지표가 악화됐다는 의미입니다.

금리상승 수혜주로 꼽히는 보험주의 주가도 건전성 우려 여파로 곤두박질치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 KRX 보험지수는 6% 이상 하락했습니다. 1분기 가장 높은 지수상승률을 기록했던 것과 대조적입니다.

문제는 당분간 보험사들의 RBC 비율이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와 한국은행이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증권가 전문가들은 RBC비율 하락이 보험주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입니다.

17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부터 보험업계 건전성 지표가 신지급여력제도(KICS)로 바뀐다”며 “새로운 제도 시행을 앞두고 있어 금융당국이 건전성 규제를 융통성있게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탠딩)

금리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험사들은 철저히 대비하고 금융감독당국도 RBC비율 제도의 탄력적인 운영,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데일리TV 이지혜입니다.

17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이지혜 (jhlee26@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