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미국-멕시코 국경 지하로 몰래 뚫은 길이 530m '마약 터널' 발견

박종익 입력 2022. 05. 17. 17:16 수정 2022. 05. 17. 17:16

기사 도구 모음

미국과 멕시코를 몰래 잇는 이른바 '마약 터널'이 또다시 발견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멕시코 티후아나 지역과 미국 샌디에이고 오테이 메사 산업 지역 창고로 이어지는 축구장 6개 길이의 대규모 마약 밀수 터널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미국과 멕시코를 몰래 잇는 이른바 ‘마약 터널’이 발견됐다. 사진=AP 연합뉴스

미국과 멕시코를 몰래 잇는 이른바 '마약 터널'이 또다시 발견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멕시코 티후아나 지역과 미국 샌디에이고 오테이 메사 산업 지역 창고로 이어지는 축구장 6개 길이의 대규모 마약 밀수 터널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길이 약 531m, 깊이 18m에 달하는 이 비밀 터널은 마약을 손쉽게 운반할 수 있도록 건설됐다. 터널 내에는 질식을 막기위한 통풍장치와 전기 배선, 또한 대량의 마약을 배달할 수 있는 선로까지 모두 갖췄다. 특히 터널 벽도 쉽게 무너지지 않도록 강화시켜 상당히 오랜 기간 건설돼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현지 경찰은 지난 15일 수사 과정에서 이 터널을 발견했으며 코카인 799㎏, 필로폰 75㎏, 헤로인 1.6㎏도 압수했다. 또한 마약을 유통한 혐의로 6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마약이 이곳을 통해 운반됐는지는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

마약터널에서 압수된 마약

놀라운 사실은 이같은 마약 터널이 처음 발견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년 간 오테이 메사 국경 근처에서 발견된 마약 터널만 무려 12개가 넘는다. 땅 위에는 국경을 막고있는 거대한 장벽이 버티고 있지만 그 밑으로는 수많은 땅굴이 만들어져 양국을 몰래 연결하고 있는 것. 특히 과거에는 '두더지 땅굴'이라 불릴 만큼 좁고 조잡한 형태였지만 최근에는 더 깊고 더 크고 정교하게 터널이 만들어지는 추세다.

마약 터널의 입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현지언론은 "미국 내 마약은 통상 멕시코를 통해 밀수되는데 터널은 빠른 속도로 많은 양을 운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건설한 국경 장벽의 한계를 명확히 보여준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