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e커머스로 확산한 식용유 대란..곳곳에서 구매 수량 제한

백주원 기자 입력 2022. 05. 17. 18:01

기사 도구 모음

대형마트에 이어 주요 e커머스 업체도 1인당 식용유 구매 개수 제한에 나섰다.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제한 조치에 따른 식용유 공급 차질 우려로 구매량이 급격히 늘자 일부 온라인몰이 사재기를 방지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나선 조치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최근 로켓배송 이용 시 식용유 구매 개수를 10개로 제한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코스트코, 하나로마트 등은 1인당 식용유 구매 개수를 2개로 제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마트몰과 쿠팡의 식용유 구매 화면/연합뉴스
[서울경제]

대형마트에 이어 주요 e커머스 업체도 1인당 식용유 구매 개수 제한에 나섰다.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제한 조치에 따른 식용유 공급 차질 우려로 구매량이 급격히 늘자 일부 온라인몰이 사재기를 방지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나선 조치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최근 로켓배송 이용 시 식용유 구매 개수를 10개로 제한했다. 일부 제품은 1인당 구매 수량이 1개인 경우도 있다. 현재 쿠팡에서 로켓배송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는 일시 품절인 상태이며, 일부 오픈마켓 입점 판매자의 상품만 판매 중이다.

롯데마트몰에서는 1.7ℓ 대용량 제품의 경우 하루 최대 구매량을 15개로 제한하고 있다. 이곳에서도 최근 식용유 판매가 평소보다 50%가량 늘면서 일부 제품이 한때 품절되기도 했다.

SSG닷컴에서는 지난 13~16일 식용유 판매량이 전주 같은 기간 대비 105% 늘면서 1.8ℓ 대용량 제품을 중심으로 일시 품절이 발생하기도 했다.

마켓컬리에서도 △백설 콩기름 1.8ℓ △백설 튀김전용유 1.8ℓ △백설 포도씨유 900㎖ 등 일부 제품은 이달 들어 수일 째 품절 상태다.

그러나 유통업계에서는 이 같은 현상이 물량 부족 때문이 아니라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이 가격 급등에 대한 불안 심리로 평소보다 더 많이 구매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여파로 식용유 가격이 계속해서 오르면서 오프라인 업체들도 구매 제한에 나섰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코스트코, 하나로마트 등은 1인당 식용유 구매 개수를 2개로 제한했다.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창고형 할인점 맥스도 사조 해표 콩기름(1.7ℓ,)의 구매 개수를 제한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