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한동훈 맨 '훈민정음 넥타이' 어디 거?..반전 가격 '깜짝'

소봄이 기자 입력 2022. 05. 18. 14:41 수정 2022. 05. 19. 15:21

기사 도구 모음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식에서 맨 훈민정음 넥타이가 온라인에서 화제 되고 있다.

지난 17일 한 장관은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했다.

이들이 '한글 넥타이', '훈민정음 넥타이' 등으로 찾아낸 유사 제품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9000원가량에 판매되고 있었다.

예상 밖의 낮은 가격에 일부 누리꾼들은 한 장관을 따라 넥타이를 구매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취임식이 열리는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식에서 맨 훈민정음 넥타이가 온라인에서 화제 되고 있다.

지난 17일 한 장관은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했다. 당시 그는 흰색 셔츠에 검은색 정장을 입어 깔끔한 모습을 보여줬다.

눈에 띄는 점은 글씨가 빼곡하게 적혀 있는 독특한 디자인의 넥타이었다. 넥타이 사진을 확대해보면, 조선 세종 때 훈민정음으로 쓴 최초의 작품인 용비어천가 구절이 패턴(무늬)으로 들어가 있었다. 특히 ‘불·휘기·픈남·ㄱㆍㄴ’(뿌리 깊은 나무는) 등 유명한 구절이 육안으로도 확인됐다.

누리꾼들이 이 넥타이에 주목한 또 다른 점은 가격이었다. 이들이 '한글 넥타이', '훈민정음 넥타이' 등으로 찾아낸 유사 제품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9000원가량에 판매되고 있었다.

예상 밖의 낮은 가격에 일부 누리꾼들은 한 장관을 따라 넥타이를 구매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워낙 관심이 쏠리니 넥타이도 의미 있게 선택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앞서 한 장관의 패션이 이목을 끈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월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명예훼손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할 당시 착용한 스카프와 서류 가방이 품절 대란을 불러오기도 했다.

한 후보자가 들고 나온 붉은색 계열의 서류 가방은 '데이빗앤헤넬'의 제품으로, 판매가는 34만9000원이다. 그가 착용한 화려한 패턴의 붉은색 스카프는 '아큐리' 제품으로 16만9000원이다.

한편 한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검찰의 일은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며 할 일 제대로 하는 검찰을 두려워할 사람은 오직 범죄자뿐"이라며 "법무행정의 책임자로서 국민의 자유와 인권을 지키고 정의와 법치주의를 굳건히 하기 위해 용기와 헌신으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민을 울리는 경제범죄 실태에 대해 시급히 점검하고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한다. 오늘 즉시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다시 출범시키는 것으로 그 첫발을 떼겠다"고 덧붙였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