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경기도 압색='검찰독재'" 박지현 발언 논란.. 국민의힘 "검·경 구분 못하나"

정은나리 입력 2022. 05. 18. 15:01 수정 2022. 05. 18. 16:57

기사 도구 모음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논란 관련 경찰의 경기도청 압수수색을 두고 '검찰 독재'를 언급하자, 국민의힘 측은 "비판하려는 대상이 경찰인지 검찰인지 정도는 똑바로 구분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17일 민주당 대구광역시당 6·1 지방선거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이미 검찰독재는 시작됐다"며 "그 정점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해 경찰, 검찰, 공수처까지 장악하려 한다. 법인카드 문제로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서지현 검사를 쫓아낸 것이 그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현 "檢독재 영역에 경찰 편파수사도 포함" 해명
與 "그럼 검수완박은 왜 했나? 모르면 모른다고 하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17일 대구 서구 내당동 서재현 대구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논란 관련 경찰의 경기도청 압수수색을 두고 ‘검찰 독재’를 언급하자, 국민의힘 측은 “비판하려는 대상이 경찰인지 검찰인지 정도는 똑바로 구분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17일 민주당 대구광역시당 6·1 지방선거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이미 검찰독재는 시작됐다”며 “그 정점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해 경찰, 검찰, 공수처까지 장악하려 한다. 법인카드 문제로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서지현 검사를 쫓아낸 것이 그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이 언급한 ‘경기도청 압수수색’은 지난 4월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경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한 일이다. 당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이 전 지사 부부에게 5억5000만원가량의 국고 손실 혐의를 적용해 약 10시간 동안 경기도 총무과, 조사담당관실, 의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지난 4월4일 경기도청 총무과, 의무실, 조사담당관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이 든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두고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남 탓만 하는 정치는 참 쉽고 편하다”며 “경찰에 압수수색당하면 ‘경찰 개혁’하자고 하면 되고, 검찰에 당하면 ‘검찰 독재’라고 우기면 된다. 어쨌든 결론은 남 탓”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박 위원장님, 아무리 ‘답정너’ 우기기라도 비판하려는 대상이 경찰인지 검찰인지 정도는 똑바로 구분하셔야 하는 거 아니냐”며 “동풍, 서풍을 바꿔 말하는 건 코페르니쿠스적 상상력을 발휘했다 이해해보겠지만, 경찰, 검찰을 구분 못 하는 건 교양과 상식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박 위원장이 이광재 강원도지사 후보 지지를 호소하면서 강원도에서 서울 방향으로 부는 바람을 동풍이 아닌 ‘서풍’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한 것이다.

박 대변인은 “박 위원장이 용산 인사에 불만이 많은 거로 아는데 능력과 실력을 중시하는 저희 국민의힘에선 교양과 상식이 일천한 이를 오직 여성이라는 이유로, 혹은 청년이라는 이유로 기용하지 않는다”며 “혹시 본인 스스로 여성과 청년을 오직 여성, 청년이라는 이유로 기용해선 안 되는 근거가 되고 있는 건 아닌지 고민해보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박 위원장은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착각하는 게 아니고, 경찰이 압수수색한 것을 모르고 그 얘기를 드린 것이 아니”라며 “검찰 독재 영역에 경찰의 편파수사도 포함된다. 그 부분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박 대변인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저 횡설수설. 이게 대체 무슨 말이냐”며 “검찰의 권력이 지나치게 막강하다면서, 그 권력을 경찰에 나눠준 게 민주당의 검수완박 아니었냐?”고 다시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검찰의 독재 영역에 경찰이 포함되어 있다니, 그럼 검수완박은 왜 한 거냐? 그냥 모르면 모른다, 실수면 실수다 말씀을 하시라. 배배 꼬아 본질 흩트리지 마시고”라고 비판수위를 끌어올렸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