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승리' 가슴팍에 Z 붙이고 우크라 선수와 찰칵..러 체조선수 결국 메달 반납

권윤희 입력 2022. 05. 18. 18:26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러시아 체조선수가 결국 메달을 반납하게 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체조연맹(FIG)은 산하 기구인 체조윤리재단(GEF) 징계위원회가 러시아 체조선수 이반 쿨리악(20)에 대한 1년 출전 정지 결정을 내렸다고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한편 FIG는 전쟁 발발 후 우크라이나 침공 국가인 러시아와 조력국조력국인루스 선수들의 대회 출전을 불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2022 FIG 기계체조 월드컵 평행봉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한러시아 체조선수 이반 쿨리악(20, 왼쪽)은 지난 3월 5일 메달 수여식에 ‘Z’ 표식을 붙이고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침공 지지를 상징하는 해당 표식을 선수복에 달고 시상대에 오른 그의 표정에서 당당함이 묻어났다. 심지어 같은 종목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우크라이나의 일리야 코브틴(오른쪽에서 두 번째) 선수와 나란히 서서 기념 촬영도 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러시아 체조선수가 결국 메달을 반납하게 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체조연맹(FIG)은 산하 기구인 체조윤리재단(GEF) 징계위원회가 러시아 체조선수 이반 쿨리악(20)에 대한 1년 출전 정지 결정을 내렸다고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2022 FIG 기계체조 월드컵 평행봉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쿨리악은 지난 3월 5일 메달 수여식에 ‘Z’ 표식을 붙이고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침공 지지를 상징하는 해당 표식을 선수복에 달고 시상대에 오른 그의 표정에서 당당함이 묻어났다. 심지어 같은 종목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우크라이나의 일리야 코브틴 선수와 나란히 서서 기념 촬영도 했다.

FIG는 곧바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산하 기구 GEF는 쿨리악이 윤리 규정을 위반했다며 1년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또 도하 대회 성적을 실격 처리하고, 획득한 동메달과 상금 500스위스프랑(약 64만원)도 FIG에 반납하라고 지시했다. 소송 비용 2000스위스프랑(약 254만원)도 분담하라고 명령했다.

이에 따라 쿨리악은 FIG 주관 대회는 물론, FIG 가맹국이 주최하는 대회에도 1년간 참가할 수 없게 됐다. 쿨리악은 21일 이내에 이런 GEF 결정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

Z 표식은 전쟁 직전 국경에 집결한 러시아 탱크와 미사일 발사대, 트럭 등에서 처음 목격됐다. ‘승리를 위해’(Za pobedy)라는 러시아어 발음을 따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표식은 이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상징으로 확산했다. 각종 의류와 광고, 생필품, 어린이 장난감과 교육현장에까지 애국주의를 자극하는 상징물로 동원됐다.

Z 표식은 전쟁 직전 국경에 집결한 러시아 탱크와 미사일 발사대, 트럭 등에서 처음 목격됐다. ‘승리를 위해’(Za pobedy)라는 러시아어 발음을 따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표식은 이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상징으로 확산했다. 각종 의류와 광고, 생필품, 어린이 장난감과 교육현장에까지 애국주의를 자극하는 상징물로 동원됐다.

쿨리악이 시상대에 오르고 얼마 뒤 2020 도쿄올림픽 2관왕인 러시아의 수영 선수 예브게니 릴로프도 Z 표식을 달고 모스크바에서 열린 ‘크림반도 병합 8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일로 릴로프는 후원사에게 일방적으로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으며, 국제수영연맹(FINA)으로부터 9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편 FIG는 전쟁 발발 후 우크라이나 침공 국가인 러시아와 조력국조력국인루스 선수들의 대회 출전을 불허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