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산청 치유농업 프로그램 참여자 '好 好 好'[산청소식]

최일생 입력 2022. 05. 19. 13:50

기사 도구 모음

산청군이 운영 중인 '치유농업' 체험프로그램이 참여자들의 호응에 힙입어 방문객이 잇따르고 있다.

군은 경남도인재개발원 중견리더과정에 참여 중인 공무원 78명이 산청군을 찾아 치유농업의 이해·확산을 위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치유농업 프로그램은 산청군 시천면 소재 '지리산 맘스맘 치유농장'에서 진행됐다.

산청군은 참여자들이 치유농업에 대해 더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교육생을 4개조로 분반, 4일 동안 치유농업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청군이 운영 중인 ‘치유농업’ 체험프로그램이 참여자들의 호응에 힙입어 방문객이 잇따르고 있다.

군은 경남도인재개발원 중견리더과정에 참여 중인 공무원 78명이 산청군을 찾아 치유농업의 이해·확산을 위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치유농업 프로그램은 산청군 시천면 소재 ‘지리산 맘스맘 치유농장’에서 진행됐다.

경남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와 경남도인재개발원 인재양성과정에서 현장을 답사 후 산청군에 의뢰해 진행됐다.

산청군은 참여자들이 치유농업에 대해 더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교육생을 4개조로 분반, 4일 동안 치유농업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경남도인재개발원 중견리더과정에 맞춰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전통의학의 지혜와 산청군이 가진 농업자원을 주제로 한 치유농업 활동으로 구성됐다.

참여자들은 치유과학실에서 오라 측정 및 맛보기 체질설문, 스트레스 측정 및 설문을 통해 자신의 체질상태를 이해했다.

또 원예식물 또는 작물을 농장에서 탐색하고 궁합이 맞는 약선차를 마시는 활동도 가졌다.

특히 껍질째 조리한 오색 샐러드, 오색과일 등 보기 좋고, 맛도 좋은 치유먹거리 체험과 블루베리 나무를 ‘내 반려작물’로 삼아 식재·재배하는 한편 명상하는 시간도 진행했다.

프로그램이 운영된 지리산 맘스맘 치유농장은 지리산 천왕봉이 바라보이는 위치에 있어 치유농업 활동의 효과를 높었다.

참여 공무원들은 설문조사에서 “다회차 치유농업활동과 가족단위 프로그램이 있다면 참여하고 싶다”며 “‘반려작물’을 재배하는 활동이 인상깊었다. 치유농업이 가정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윤경순 지리산맘스맘 대표는 “긴 시간 준비한 치유농업 프로그램에 많은 분들이 만족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꽃과 나무, 작물과 함께하는 치유농업이 농업발전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방문객의 정서 안정과 치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산청군 “주말 상설공연으로 문화생활 즐겨요”

산청군은 오는 21일과 22일 마당극과 전통무용 공연을 개최한다.

21일과 22일 동의보감촌에서 열리는 마당극은 극단 큰들의 ‘효자전’으로 꾸며진다.

효자전은 병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가는 두 아들 갑동이와 귀남이의 이야기다. 가족의 소중함과 효(孝)의 진정한 의미를 마당극 특유의 익살로 풀어낸다.


21일 남사예담촌 내 기산국악당에서는 명무 박경랑의 ‘범 나비 산청에 놀다’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에서는 섬세한 발디딤, 여인의 청초함, 경상도 덧배기의 짓놀음이 하나의 춤 풍경을 만든 영남교방청춤을 스토리텔링으로 예전의 교방을 재현한다.

공연은 영남춤보존회의 최은숙, 김정미, 김미자의 교방수건춤을 시작으로 박경랑의 대표작인 영남교방청춤과 교방소반춤을 박정욱 명창의 서도소리와 함께 진행된다.

또 이진우의 거문고 연주와 경기민요명창 최은호, 김점순의 소리, 서예가 김기상의 서예포먼스도 펼쳐진다.

고성 출신인 명무 박경랑은 4살에 춤에 입문했다.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놀음 초대 예능보유자 故 김창후 선생의 외증손녀로 대를 이어 영남 춤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춤꾼이다.  

특히 영남지역의 교방청춤을 재정립하고 교방춤을 전수·보급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박경랑류 영남교방청춤보존협회 이사장으로 전국각지에 협회를 운영하며 제자육성과 공연무대를 통해 영남교방청춤을 널리 알리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산청=최일생 기자 k7554@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