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늘어나는 식용유 구매 제한.. "공급 문제 NO, 사재기 방지"

연희진 기자 입력 2022. 05. 19. 15:04 수정 2022. 05. 19. 16:14

기사 도구 모음

식용유 구매 개수를 제한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롯데온은 하루에 한 사람이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를 5개로 제한했다.

쿠팡도 최근 식용유 구매에 제한을 걸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구매 제한 조치가 나오는 것이지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라며 "가정용 식용유의 경우 사재기까지 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되지만 소비자 사이에는 불안심리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요 이커머스에서 식용유 구매 개수를 제한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의 식용유 진열대./사진=뉴스1
식용유 구매 개수를 제한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가격 상승세에 미리 대량 구매를 하려는 사례를 막기 위해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쿠팡, 롯데온 등 주요 이커머스에서 일부 식용유 제품에 대해 구매 제한 조치를 취했다.

롯데온은 하루에 한 사람이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를 5개로 제한했다. 롯데온 관계자는 "공급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나 혹시 모를 사재기 현상 방지를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쿠팡도 최근 식용유 구매에 제한을 걸었다. 로켓배송 이용 시 식용유를 10개까지만 구매할 수 있다. 쿠팡에서 로켓배송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는 일시품절된 상품이 많아졌다. 홈플러스 온라인몰에서도 일부 식용유 제품의 최대 구매 수량이 2개로 제한됐다.

현재 국내 식용유 수급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식용유 공급사들은 운송 중인 물량을 포함해 2~4개월가량의 재고를 안정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업소용·가정용으로 사용량이 가장 많은 대두유는 미국·아르헨티나 등 주요 수출국으로부터 차질 없이 연간 약 40만톤이 도입되고 있다.

다만 식용유 가격은 해바라기유 최대 수출국인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발생하면서 오름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오뚜기 콩기름(900㎖)의 5월 평균 판매가격은 4916원이다. 전년동기대비 33.8% 오른 가격이다. 같은 기간 해표 식용유(900㎖)도 4071원에서 4477원으로 비싸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구매 제한 조치가 나오는 것이지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라며 "가정용 식용유의 경우 사재기까지 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되지만 소비자 사이에는 불안심리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toyo@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