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尹은 주먹 흔드려 했는데..손잡고 '임을위한행진곡' 부른 이유

김가연 기자 입력 2022. 05. 20. 07:05 수정 2022. 05. 20. 07: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국회의원, 유족등 참석자들이 함께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뉴스1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당초 주먹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려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마지막 식순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었는데, 이는 보수정권으로는 처음 시도한 것이었다.

윤 대통령은 기존의 방식대로 주먹을 쥐고 흔들며 투쟁하는 듯한 모습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려고 했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광주로 향하는 기차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이 같은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실제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계획대로 주먹을 흔들지 못했다. 사회자가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맞잡고 반주에 맞춰 힘차게 불러주시기 바란다”고 하는 바람에 당황해 결국 옆에 있던 인사들과 손을 맞잡게 됐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9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와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그는 “윤 대통령하고 장관들 다 같이 기차 타고 같이 내려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게(주먹) 한 쌍이지 않나. 그래서 이거 할 거냐 다들 궁금해 하는데 윤 대통령이 한다는 거다”라며 “그래서 행사 시작하기 전 나도 판단이 잘 안 섰다. ‘대통령이 이걸 하는 게 맞나’, ‘한다는 데 내버려두자’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마지막에 노래가 나오는데 사회자가 ‘서로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주세요’ 이러는 거다”라며 “그래서 아마 대통령이 당황하지 않았을까. 자기는 주먹을 아래, 위로 흔들 준비를 하고 있는데”라고 했다.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뉴스1

하 의원은 “웃긴 게, 대통령인데 사회자가 얘기하니까 안 할 수가 없지 않나”라며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처음에는 상당수가 손에 손잡고 시작했다. 그랬는데 영 어색하다며 ‘이거 안 해’ 해서 (주먹을 흔들며 불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굳이 이야기하는 이유는, 대통령이 이렇게 주먹을 위 아래로 흔들더라도 우리는 5·18 존중하고 광주시민과 함께하자는 국민통합차원이다. 그러니까 잘 이해해주시라는 부탁을 드리고 싶어서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