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억눌렸던 문화 소비 욕구 분출"..광고업계도 들썩

이수지 입력 2022. 05. 22. 06:0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엔데믹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광고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조사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광고비 집행 전망에 따르면 전체 광고주의 92.2%가 향후 광고비 집행을 늘리거나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음식 및 숙박(요식업, 여행 등), 운수 서비스(항공사 등)',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영화, 공연)', '의류 및 신발' 업종 등 상위 3위 업종에 광고주들이 광고비 집행을 많이 늘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코바코, 광고주 92.2% "광고비 집행 늘린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거리두기 전면해제 이후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매출이 늘고 있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이 많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2.04.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엔데믹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광고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조사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광고비 집행 전망에 따르면 전체 광고주의 92.2%가 향후 광고비 집행을 늘리거나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비 집행 증가를 전망하는 광고주 중 92.1%가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대비 향후 최대 20%의 광고비 증가를 예상했다.

업종별로는 '음식 및 숙박(요식업, 여행 등), 운수 서비스(항공사 등)',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영화, 공연)', '의류 및 신발' 업종 등 상위 3위 업종에 광고주들이 광고비 집행을 많이 늘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음식 및 숙박, 운수 서비스' 업종 중에서 광고주는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외식, 직장 회식, 여행객과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요식과 숙박업의 호황을 기대했다.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 업종의 경우 광고주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문화행사, 컨벤션, 지역축제, 공연이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광고주는 코로나 완화로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의류, 신발 등의 쇼핑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음식 및 숙박, 운수서비스'는 광고비 집행감소가 예상되는 업종으로도 꼽혔다. 광고주는 활동성 증가로 인한 배달음식 소비 감소를 광고비 집행을 줄이는 이유로 들었다.

'의료용품 및 장비, 의료서비스'와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업종에서도 광고비 집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의료용품 및 장비, 의료서비스'업종에서는 감기약, 해열제, 체온계 등 코로나 방역관련 제품 및 서비스의 소비가,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업종에서 밀키트 시장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 이후 소비자를 겨냥한 광고 마케팅은 어떻게 진행할 예정인지에 관한 질문에는 전체 광고주 중 절반 이상(54.8%)이 '모바일, 유튜브, SNS 등 온라인 광고를 집중강화'하겠다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 '현상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이 34.7%를 차지했다.

반면 'TV광고'나 '라디오나 신문 광고'를 늘리겠다는 응답률은 각각 4.8%와 3.2%에 그쳤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거리두기 해제된 후 오프라인 위주의 식당과 주점들의 매출이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가 거리두기 해제 전후의 식당·주점 업종의 매출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오프라인 위주 식당의 매출은 해제 전 대비 27% 증가한 반면, 배달 위주 식당의 매출은 12% 감소했다. 사진은 12일 오후 서울 중구 무교동 음식 문화의 거리 식당들이 점심시간을 맞아 분주한 모습. 2022.05.12. kch0523@newsis.com


▲ 억눌렸던 소비 욕구 분출…소비자도 여행·외식·패션에 주목

코바코는 일반 소비자에게도 코로나19 이후에 소비를 늘릴 것인지를 물었다. 그 결과, 전체 소비자의 81.3%가 향후 소비를 늘리거나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 답했다.

특히, 소비 증가를 예상하는 '음식 및 숙박, 운수서비스',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는 광고주의 광고비 집행 증가 예상 상위 업종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코바코는 "소비자들이 예상하는 엔데믹 주요 트렌드는 '억눌렸던 문화 소비 욕구의 분출'"이라며 "그동안 미뤄둔 여행 수요 증가로 인한 ‘리프레시 여행’이 주요 키워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향후 소비 감소가 예상되는 업종에 소비자는 '신문·서적·문구류'와 '주류 및 담배'를 꼽았다. '신문·서적·문구류' 업종의 경우 외부 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가 신문구독, 도서구입 등에 대한 소비를 줄일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로 건강한 삶에 대한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주류와 담배를 줄이겠다는 소비자도 많았다.

결과적으로 코로나 기간 중 배달 음식 위주의 식사는 외식으로 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 건강기능식품, 친환경 재료의 소비와 가정 내 청결과 위생을 위한 청소기, 공기청정기와 같은 생활가전 소비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코바코 관계자는 "당분간 광고업계는 리오프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됐던 경제활동이 재개되는 현상) 관련 업종의 소비자를 중심으로 움직일 것"이라며 "이를 통한 기업의 매출 증대와 광고 시장의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