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러, 태국에 "우리 결제시스템 쓰게 해달라" 요청

김남권 입력 2022. 05. 22. 13:06

기사 도구 모음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금융망에서 제외되고 있는 러시아가 태국 정부에 자국의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현지 일간 방콕포스트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막심 레세트니코프 러시아 경제장관은 21일 쭈린 락사나위싯 태국 부총리 겸 상무장관과 만나 러시아의 자체 결제망인 '미르'(Mir) 사용 허용을 요청했다.

침공 사태로 항공편이 취소되고 러시아 관광객이 태국에서 국제 결제망을 이용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국행 러 관광객 1위서 침공 이후 급감..태국 "진전 이뤄지고 있어"
인도네시아 발리의 카페에서 신용카드 사용 시도하는 러시아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금융망에서 제외되고 있는 러시아가 태국 정부에 자국의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현지 일간 방콕포스트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막심 레세트니코프 러시아 경제장관은 21일 쭈린 락사나위싯 태국 부총리 겸 상무장관과 만나 러시아의 자체 결제망인 '미르'(Mir) 사용 허용을 요청했다.

미르는 러시아 중앙은행 산하 국가지불카드시스템(NSPK)이 2015부터 운용 중인 러시아 최대 자체 결제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구소련권의 몇몇 국가를 제외하고는 해외에서 쓸 수 없다.

이에 대해 쭈린 부총리는 태국 은행들이 미르 시스템을 도입하려 한다면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이전까지 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중 러시아인이 가장 많았지만 2월24일 침공 뒤 국제사회의 제재가 본격화하자 3월 초 러시아 관광객은 전체 6위로 수가 급감했다.

침공 사태로 항공편이 취소되고 러시아 관광객이 태국에서 국제 결제망을 이용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러시아 관광객의 비중이 큰 태국으로서도 전쟁으로 큰 손해를 보게 된 셈이다.

south@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