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국힘 VS 진보당 맞대결..울산동구청장 선거 급선회

울산CBS 반웅규 기자 입력 2022. 05. 22. 13:39

기사 도구 모음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동구청장 선거가 국민의힘 · 진보당 후보간 맞대결로 급선회했다.

현 동구청장인 정천석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진 사퇴하자 진보당 김종훈 후보는 진보민주개혁세력을 대표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동구청장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정천석·국민의힘 천기옥·진보당 김종훈 후보가 최종 등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정천석 후보 사퇴 "검찰 손에 달린 선거"
국민의힘 천기옥 · 진보당 김종훈 일대일 구도
김 "노동자 결집, 진보민주개혁 반드시 승리"
진보당 김종훈 후보와 노동당 고문인 이갑용 공동선대위원장은 선거 출마 후보들과 함께 22일 울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정천석 후보 사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반웅규 기자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동구청장 선거가 국민의힘 · 진보당 후보간 맞대결로 급선회했다.

현 동구청장인 정천석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진 사퇴하자 진보당 김종훈 후보는 진보민주개혁세력을 대표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진보당 김종훈 후보는 22일 울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천석 후보가 자진 사퇴해 참으로 안타깝다.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정 후보의 결정은 그가 주민을 대하는 책임있는 태도와 국민의힘이 선거를 싹쓸이 해서는 안된다는 마음으로 한 결단과 충정"이라고 평가했다.

진보당 김종훈 울산동구청장 후보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김 후보는 "동구민들도 정 후보의 뜻을 이해하고 진보민주개혁세력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실 것이라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방정치가 낡은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단호히 반대하고 진보민주개혁 세력의 힘을 하나로 모아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천기옥 후보와 일대일 구도가 된 것에 대해 그는 "동구는 조선업 도시이자 노동자 중심 도시로 그동안 노동자와 주민, 진보정치가 단결했을 때 많은 승리를 거뒀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번 동구청장 선거에서 일찌감치 진보정당들이 후보 단일화를 이뤄냈고 정 후보께서도 노동자 표심을 알고 결단해주셨기에 압도적으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 동구청장인 정천석 후보는 21일 울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진 사퇴 입장에 대해 밝혔다. 반웅규 기자

앞서 현 동구청장인 정천석 후보는 21일 자진 사퇴 기자회견을 했다.

정천석 후보와 관련된 공직선거법 위반 1심 재판이 20일 열리고 벌금 80만원이 선고되자 정 후보가 끝까지 선거운동을 마무리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당선무효형이 아닌 공소 기각이나 무죄를 기대했던 정 후보로서는 유죄라는 굴레가 선거기간 동안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정 후보는 "벌금 80만원이라는 딱지를 목에 걸고 끝까지 선거운동을 할 수 있지만 당원들과 주민들께 도의적인 책임감을 느낀다"며 사과했다.

이어 "선거를 앞두고 검찰 기소와 1심 선고로 이미 구청장 선거는 끝났다.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며 "검찰 손에 선거가 달려있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했다.

정 후보는 "대선 패배 이후 민주당이 타격을 많이 입었지만 다시 일어설 수 있다"며 "똘똘 뭉쳐 수구보수세력과 싸워 민주진보진영 고지를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동구청장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정천석·국민의힘 천기옥·진보당 김종훈 후보가 최종 등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울산CBS 반웅규 기자 bangij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