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바이든, 환영만찬 참석한 박지현에 "큰 정치인 됐으면 좋겠다"

박혜연 기자 입력 2022. 05. 22. 14:08

기사 도구 모음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게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한 박 위원장에게 만찬이 끝난 뒤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인사를 해오며 함께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든, 만찬 끝난 뒤 박지현에게 먼저 다가와 인사..기념촬영도
"서른살 때 처음 상원의원..대통령 되기까지 오래 걸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게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한 박 위원장에게 만찬이 끝난 뒤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인사를 해오며 함께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박 위원장에게 "저도 서른살 때 처음 상원의원이 됐다"며 "대통령이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박 위원장도) 큰 정치인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박 위원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격려를 굉장히 뜻깊게 받아들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변호사 출신으로 서른 살 젊은 나이에 상원의원에 당선돼 36년간 상원의원을 지냈다.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냈고 세 번의 도전 끝에 지난 2020년 대통령에 당선됐다.

한편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주최한 만찬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 등 여야 지도부를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계 총수들과 대통령실·행정 각부 주요 요인들이 참석했다.

hy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