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정미 "계양 낙후? 이재명 어처구니..민주당이 수십년 싹쓸이"

박기주 입력 2022. 05. 22. 14:14

기사 도구 모음

이정미 정의당 인천시장 후보는 22일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향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인천 계양구 임학역 앞에서 진행된 유세 현장에서 "이재명 후보가 이곳에서 보궐선거 유세하는 것을 듣다 깜짝 놀란 대목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 계양서 유세
"오랫동안 권력 독점하면 고인 물 되고, 썩게 돼 있어"
송영길 겨냥 "인천에서 못 크니 서울로 간다..이래서 되겠나"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이정미 정의당 인천시장 후보는 22일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향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가 지난 19일 인천터미널 사거리에서 인천 선대본부 선거 출정식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 이정미 캠프)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인천 계양구 임학역 앞에서 진행된 유세 현장에서 “이재명 후보가 이곳에서 보궐선거 유세하는 것을 듣다 깜짝 놀란 대목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가) 계양은 인천의 중심 도시인데 그동안 너무 오랫동안 낙후되고 소외돼 왔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동안 계양구는 민주당이 1당 독점을 해왔던 지역”이라며 “수십년 국회의원에 구청장에 시의원, 구의원 다 싹쓸이해 민주당이 집권해 온 지역에서 정작 민주당 후보가 수십년 동안 소외되고 낙후됐다고 얘기하니 약간 어처구니가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하나의 권력이 너무 오랫동안 권력을 독점하고 있으면 고인 물이 되고 그 고인 물은 썩게 돼 있다. 이제 새로운 물길을 크고 새로운 인물이 개혁의 변화를 주도해 나가야 한다”며 “인천은 엄청난 변화와 도전의 과제 앞에 서 있다. 이 변화와 도전을 수행해 나갈 사람은 과거 시장도, 현재 시장도 아닌 새로운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는 이정미”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인천시장 선거가 양당 정치, 지난 대선의 연장전이 아닌 인천의 비전을 그릴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인천시장을 뽑는 지방선거를 하고 있는데, 정작 거대 양당의 시장 후보가 어디에 있는지 사라져버렸다. 마치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가 대선 연장전을 인천에서 치르는 것 같다”며 “8년 전, 4년 전 일을 다 들춰내서 과거 싸움을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인천 시민들에게 어떤 대책을 내놓을 것인지 그 그림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대선에서 소상공인 손실을 보상해주겠다고 했지만 용두사미가 됐다”며 이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인천의 돌봄 체계를 구축해 육아를 비롯한 복지서비스의 질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후보는 “인천에서 못 크니 서울로 간다. 그런데 그렇게 해서 되겠나. 인천에서 시민들의 힘으로 인물을 키워달라”며 “이정미를 어느 도시에서도 볼 수 없었던 대한민국의 첫 번째 여성시장으로 만들어달라. 여러분의 자부심이 되고, 자랑거리가 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기주 (kjpark85@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