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尹·바이든 '대만' 언급에 발끈..'중국 보복 여부' 中 포털 실검 올랐다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입력 2022. 05. 22. 14:16 수정 2022. 05. 22. 14:5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한·미 동맹 강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중국 측에선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중국 관영 매체들은 한국 대통령실 고위 당국자가 한·미의 중국 견제 기조와 관련해 '중국이 보복하거나 오해할 가능성은 없다'는 취지로 말한 것을 집중 부각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2년 5월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환영 만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한·미 동맹 강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중국 측에선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중국 관영 매체들은 한국 대통령실 고위 당국자가 한·미의 중국 견제 기조와 관련해 ‘중국이 보복하거나 오해할 가능성은 없다’는 취지로 말한 것을 집중 부각시켰다.

22일 오전 10시 30분, 중국 최대 인터넷 포털 바이두에선 ‘한국 대통령 고문: 중국 측이 보복하거나 오해할 소지가 없다(韩总统顾问:中方不会报复或误解)’란 검색어가 검색 순위 6위에 올랐다. 환구시보, 관찰자망, 중화망 등 중국 관영 매체의 관련 기사가 줄줄이 이어졌다.

관찰자망은 전날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이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 발표 후 취재진과 나눈 문답에서 ‘공동성명에 남중국해에서의 항행 자유,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 등 중국 겨냥 문구 포함으로 중국의 경제 보복이 있을 수 있다’는 질문에 “대만해협 안정은 우리 국익과도 직결된 사안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그 문제로 인해 중국 측이 보복을 한다든지 그렇게 오해할 소지는 제가 볼 때 거의 없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대통령 아내 김건희 여사가 2022년 5월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 후 발표된 공동성명엔 영유권과 관련해 “남중국해 및 여타 바다에서 평화와 안정, 합법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상업을 유지하고, 항행, 상공 비행의 자유와 바다의 합법적 사용을 포함한 국제법을 존중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하였다. 양 정상은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 및 번영의 핵심 요소로서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대만은 중국이 주권과 관련해 가장 민감하게 여기는 부분이다. 중국은 대만은 중국의 일부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대만 무력 통일론까지 언급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2년 5월 20일 경기도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반도체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공동성명엔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한 IPEF와 관련해 “양 정상은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의 원칙에 기초하여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통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하였다. 양 정상은 디지털경제, 회복력 있는 공급망, 청정에너지,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촉진에 방점을 둔 여타 우선순위를 포함하여, 우선적 현안에 대한 경제적 관여를 심화시킬 포괄적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할 것에 동의하였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IPEF는 글로벌 공급망에서 사실상 중국을 배제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경제통상 협력체로,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일본 방문 중 IPEF 출범을 선언할 예정이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에 중국을 봉쇄하려는 목적이 크다며 연일 비판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바이든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의 목적은 중국을 코너로 몰려는 것”이라며 “한국이 미국과 같은 편에 서서 과거 중·미 사이의 균형을 버릴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