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주 2회 매혈로 생계".. 美교사의 인플레 생존기[사람, 세계]

김수현 기자 입력 2022. 05. 23. 03:04 수정 2022. 05. 23. 03:07

기사 도구 모음

18년차 유아 특수교사 크리스티나 실 씨(41)가 지난달 미국 루이지애나주 슬리델에 있는 헌혈센터에 들어섰을 때 이날도 대기실은 만석이었다.

실 씨는 지난해 말부터 6개월간 매주 2회(화, 목요일) 혈장을 기증해 왔다.

19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물가 급등으로 미국인 수백만 명이 새로운 한계에 직면했다며 공립초등학교 교사인 실 씨의 사연을 전했다.

실 씨는 주 2회 기증하다 보니 단백질 수치가 너무 떨어져 '기증 불가' 통보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물가급등에 '혈장 판매' 최후 수단
지나친 헌혈에 "기증 부적합 수치"
단백질 음료 마셔가며 매혈 이어가
물가 폭등 이후 생활비 마련을 위해 주 2회 혈장 기증을 하고 있는 교사 크리스티나 실 씨(왼쪽에서 두 번째)와 가족들. 사진 출처 크리스티나 실 페이스북
18년차 유아 특수교사 크리스티나 실 씨(41)가 지난달 미국 루이지애나주 슬리델에 있는 헌혈센터에 들어섰을 때 이날도 대기실은 만석이었다. 벽면에 ‘헌혈 4회 할 때마다 기름값 20달러(약 2만5000원) 추가 제공’이란 포스터가 붙어있었다. 실 씨는 지난해 말부터 6개월간 매주 2회(화, 목요일) 혈장을 기증해 왔다. 그렇게 월 400∼500달러(약 50만∼63만 원)를 벌었다.

19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물가 급등으로 미국인 수백만 명이 새로운 한계에 직면했다며 공립초등학교 교사인 실 씨의 사연을 전했다. 생활비는 거의 배로 뛰었고 빚도 1만 달러(약 1270만 원) 가까이 늘었다. 동료 교사들은 과외로 ‘투잡’을 뛰기도 했지만 두 아이의 엄마인 실 씨는 여력이 없었다. 결국 최후 수단으로 ‘혈장 판매’에 나섰다.

미국 적십자사가 권고하는 혈장 기증 횟수는 28일에 한 번, 1년에 최대 13회다. 실 씨는 주 2회 기증하다 보니 단백질 수치가 너무 떨어져 ‘기증 불가’ 통보를 받았다. 그러자 단백질 음료를 마셔 가며 3주 만에 정상 수치로 끌어올린 뒤 다시 기증을 이어갔다. 지난달 극심한 복통으로 응급실에 갔다가 의사로부터 “수술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도 너무 비싸 치료를 포기했다.

실 씨는 “내가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혈장까지 팔아야 하는 처지에 놓일 줄은 몰랐다”며 “이것이 내 인생이 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