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그저 경이롭다.올해의 선수감" 최다골 전설 시어러도 SON 극찬

윤진만 입력 2022. 05. 23. 17:00

기사 도구 모음

프리미어리그 통산 최다득점자인 앨런 시어러가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상을 수상한 손흥민(토트넘)에 대한 극찬 행렬에 합류했다.

시어러는 23일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을 모두 끝마친 이후 영국공영방송 'BBC'의 '매치 오브 더 데이'에 출연해 "손흥민은 정말 경이롭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프리미어리그 통산 최다득점자인 앨런 시어러가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상을 수상한 손흥민(토트넘)에 대한 극찬 행렬에 합류했다.

시어러는 23일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을 모두 끝마친 이후 영국공영방송 'BBC'의 '매치 오브 더 데이'에 출연해 "손흥민은 정말 경이롭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현역시절 블랙번과 뉴캐슬에서 260골을 터뜨린 시어러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의 이해도가 좋다. 프런트 쓰리(손흥민, 케인, 클루셉스키)는 정말이지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올해의 선수 중 한 명"이라고 추켜세웠다.

계속해서 "손흥민의 마무리 능력은 굉장하다. 그의 연계플레이는 토트넘의 발전을 이끌었다"며 "토트넘의 스리톱이 있다면, 어느 팀이라도 찬스의 반은 살릴 수 있다. 손흥민은 그중에서도 최고였다. 경이롭다. 마무리 능력을 보라, 굉장한 시즌이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노리치전에서 22, 23골을 터뜨리며 같은 날 울버햄턴을 상대로 1골을 추가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득점 동률을 이뤄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현지시간으로 하루가 지난 23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열어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와 좋은 성적까지 전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이 기회를 빌어 한국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 6만명의 관중 속에서 유독 태극기와 한국분들의 얼굴은 참 잘 보인다. 마음의 거리가 가까워서인지도 모르겠다. 매번 마음이 가득 찬 기분과 함께 큰 힘이 생기는 것이 참 신기하다고 생각한 적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새벽에 TV를 보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분께도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로 인해 하루의 시작이 즐거울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