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득점왕 자격 충분해, 어나더 레벨", 'EPL 최강 콤비' 케인이 SON에게 전한 '찐심'

김진회 입력 2022. 05. 23. 18:20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의 해리 케인(29)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리그 득점왕, 그것도 전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손흥민(30)을 향해 엄지를 세웠다.

손흥민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골든 부트',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케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친구(손흥민) 축하한다. 득점왕에 오를 자격이 있다. 올 시즌 어나더 레벨을 보여줬다'며 손흥민과 '골든 부트' 트로피를 함께 잡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토트넘의 해리 케인(29)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리그 득점왕, 그것도 전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손흥민(30)을 향해 엄지를 세웠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E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22~23호, 멀티골을 작렬시켰다.

손흥민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골든 부트',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다만 손흥민이 살라보다 더 높게 평가받은 이유는 페널티킥 없이 23골을 터뜨렸다는 것이다. '불멸의 기록'에 방점을 찍은 셈. 주발인 오른발로 11골, 왼발로 12골을 터트렸다. 반면 살라는 'PK 득점'이 5골이나 됐다. 골 순도에선 단연 손흥민이며, 앞으로도 나오기 힘든 대기록이다.

사실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은 절대 혼자의 힘으로 작성할 수 없는 기록이다. 이 중 케인의 도움도 컸다. 둘은 41개의 합작골을 터뜨려 드로그바-램파드 콤비의 기록(36골)을 뛰어넘었다. 한 시즌 합작골도 14골로 1994~1995시즌 시어러-서튼 콤비의 기록(13골)을 경신했다.

이젠 눈빛만 봐도 무엇을 생각하는지 아는 사이가 됐다.

사진출처=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케인은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케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친구(손흥민) 축하한다. 득점왕에 오를 자격이 있다. 올 시즌 어나더 레벨을 보여줬다'며 손흥민과 '골든 부트' 트로피를 함께 잡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케인은 올 시즌 초반 결정력 면에서 부진했지만, 플레이 메이커로 변신하는 등 돌파구를 마련하면서 부활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올 시즌 50경기에서 27골을 터뜨렸다. 리그에선 17골-9도움을 기록하기도.

지난 1월부터는 또 다른 도우미가 나타났다. 데얀 클루셉스키다. 클루셉스키는 토트넘 유니폼을 입자마자 팀에 빠르게 녹아들었다. 특히 케인-손흥민 콤비를 깨고 삼각편대를 구성하며 상대 수비진에 더 부담감을 가중시켰다. 클루셉스키는 소위 '굴러온 복덩이'였다.

클루셉스키는 경기가 끝난 뒤 국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슈팅을 할 때마다 손흥민을 의식했다. 그래서 슈팅을 하지 않고 패스를 준 적도 있다. 모두가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른 걸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정말 좋은 인성을 갖췄기 때문에 선수들이 득점왕을 만들어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