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한국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장대한 피날레 속 오웬과 블루의 영원한 우정

모신정 기자 입력 2022. 05. 23. 18:39

기사 도구 모음

 영화 '쥬라기'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자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수입ㅣ배급: 유니버설 픽쳐스)이 장대한 여정의 피날레를 예고하며 '오웬'과 '블루'의 우정은 계속될 것이라는 특별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오웬과 블루의 영원한 우정' 영상은 '쥬라기' 시리즈의 팬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둘만의 특별한 관계를 보여주는 특별 영상으로 시리즈를 보지 않은 관객들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영화 '쥬라기'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자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수입ㅣ배급: 유니버설 픽쳐스)이 장대한 여정의 피날레를 예고하며 '오웬'과 '블루'의 우정은 계속될 것이라는 특별 영상을 공개했다.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마침내 세상 밖으로 나온 공룡들로 인해 인류는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이하고, 지구 최상위 포식자 자리를 걸고 인간과 공룡이 최후의 사투를 펼치는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

1993년 '쥬라기 공원'을 시작으로 29년간의 장대한 여정의 피날레를 선보일 영화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이 특별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쥬라기 월드'의 '오웬 그래디'(크리스 프랫)와 멸종 위기에서 살아남은 벨로키랍토르이자 '오웬'의 동료 '블루'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2015년 '쥬라기 월드'부터 지금까지 이어온 그들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는 크리스 프랫과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의 인터뷰도 담았다. 

먼저 '쥬라기 월드' 시리즈 속 '오웬'과 '블루'의 관계성을 볼 수 있는 장면으로 영상이 시작된다. 이어 '오웬 그래디' 역의 크리스 프랫은 "오웬과 블루의 관계는 시리즈를 거듭하며 더욱 깊어졌다"라고 그들의 특별한 관계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 영화의 총괄 제작자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쥬라기 월드'에서 블루는 모든 형제들을 잃었고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서는 삶의 터전을 빼앗기죠. 그리고 이제 블루는 새끼를 낳고 엄마가 된다"라며 시리즈를 거듭하며 성장하고 변화한 '블루'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또한 크리스 프랫이 "오웬도 블루와 비슷한 상황이다. 이제 책임이 생겼다"라고 말을 하며 그들이 여전히 서로 교감할 수 있었던 특별한 이유를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약속해. 내가 반드시 구해올게"라고 말하는 '오웬'의 모습을 보여주며 이번 작품에서 다뤄질 공룡과 인간이 버릴 최후의 사투 속에 '블루'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하여 위험에 뛰어들 '오웬'을 예고한다.

 

이번에 공개된 '오웬과 블루의 영원한 우정' 영상은 '쥬라기' 시리즈의 팬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둘만의 특별한 관계를 보여주는 특별 영상으로 시리즈를 보지 않은 관객들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6월 1일 전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msj@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