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한덕수 "협치·통합이 나라·경제 살리는 길..갈등·분열 마침표 찍을 것"

윤수희 기자 입력 2022. 05. 23. 18:45

기사 도구 모음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협치와 통합이 나라와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이자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로서, 우리 사회의 갈등과 분열의 마침표를 찍고 통합과 상생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 노무현 대통령님께서는 한평생을 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위해 헌신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무현 대통령님, 한평생 통합과 상생의 정치 위해 헌신"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깨어있는 시민 문화체험 전시관'을 관람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협치와 통합이 나라와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이자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로서, 우리 사회의 갈등과 분열의 마침표를 찍고 통합과 상생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 노무현 대통령님께서는 한평생을 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위해 헌신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대통령님께서 잠들어 계신 너럭바위를 한참 동안 바라봤다"며 "그러나 대통령님이 떠나신 지 13년이 흐른 지금도 대통령님께서 꿈꾸시던, 함께 사는 세상은 아직 이루지 못했다. 불평등과 양극화는 더 깊어지고 세대와 성별과 이념의 갈등도 여전하다"고 했다.

한 총리는 "오늘 추도식에 오기 전, 윤석열 대통령님께서는 권양숙 여사님께 각별한 위로와 함께 건강 잘 챙기시라는 말씀을 전해달라 당부했다"면서 "권 여사님께서도 윤석열 대통령님께 발전하는 나라를 이룩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는 따뜻한 격려의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추도식에서처럼 작더라도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일부터 시작하는 협치의 기록을 쌓아가야 할 것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영원한 안식과 유가족분들의 건강과 평안을 기원한다"고 했다.

ysh@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