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차기 검찰총장 누구? 윤 대통령과의 '거리'가 핵심 변수

이효상 기자 입력 2022. 05. 23. 19: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동훈 체제’ 검찰의 마지막 퍼즐인 차기 검찰총장 인선 절차가 이번 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보직을 꿰찬 ‘윤석열 사단’이 검찰 내 권력 정점인 검찰총장 자리까지 독식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검찰 안팎의 반발을 의식해 ‘비윤’ 총장을 발탁할 수 있다는 관측도 없지 않다.

검찰 주변에서는 여환섭 대전고검장(54·사법연수원 24기), 김후곤 서울고검장(57·25기), 이두봉 인천지검장(58·25기), 박찬호 광주지검장(56·26기) 등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된다.

이들을 한 데 묶는 키워드는 ‘특수통’이다. 김후곤 고검장을 제외한 3명은 평검사 때부터 검찰 특수수사의 본산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자주 파견돼 일했다. 2003년 대선자금 사건을 비롯해 현대차 비자금 사건, 외환은행 론스타 매각 사건 수사 등이 이들 손을 거쳤다.

이두봉 검사장을 제외한 3명은 대검 중수부 폐지 이후 검찰 특수수사를 이끈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장을 지낸 이력이 있다. 앞뒤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지낸 여환섭·김후곤 고검장은 4대강 담합비리, 철도비리를 각각 수사했고, 특수3부장을 지낸 박찬호 검사장은 동작구청장 비리 의혹을 수사했다. 특히 여환섭 고검장은 대검 중수2과장, 중수1과장, 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등 특수부 엘리트 코스를 두루 거친 현직 최고의 특수통 검사로 꼽힌다.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이어 차기 검찰총장도 특수통에게 돌아갈 경우 유례없는 ‘특수통 전성시대’가 열린다. 법무부는 지난 18일 단행한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인사에서도 특수통 고위 간부들을 법무·검찰 요직에 대거 발탁했다.

윤 대통령과 총장 하마평에 오르는 인물들의 관계가 인선의 변수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지난 18일 검찰 고위직 인사는 ‘윤석열 사단’의 화려한 복귀라는 평가를 받았다.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 때부터 손발을 맞춘 간부들이 대거 영전했다.

이두봉·박찬호 검사장은 평검사로 대검 중수부에 파견돼 일할 때부터 윤 대통령과 손발을 맞춘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이다.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 때는 차장검사로, 검찰총장 때는 대검 간부로 보좌했다. ‘한 번 써 본 사람만 믿고 쓰는’ 윤 대통령의 스타일상 이들 중 한 명이 검찰총장에 낙점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이 검사장은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유우성씨를 보복 기소한 이력이 있다. 하지만 간첩조작 사건의 담당 검사인 이시원 변호사를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에 임명한 데서 보듯 윤 대통령이 개의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두봉·박찬호 검사장이 검찰총장에 오를 경우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역할을 분담하는 ‘실세 총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높은 검찰 장악력과 수사에 대한 이해도로 검찰의 직접수사를 진두지휘할 수 있다.

여환섭·김후곤 고검장은 ‘친윤’ 색채가 옅다. 이는 약점이자 장점이 될 수 있다. ‘윤석열 사단’이 약진한 이번 인사를 두고 검찰 안팎에서는 ‘제 식구 챙기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대통령-법무부 장관’을 잇는 검찰 친정체제 구축이 현실화하자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에 대한 의구심도 커졌다. ‘친윤 일색’ 검찰 지휘부라는 비판을 희석하기 위해 여환섭·김후곤 고검장을 검찰총장으로 발탁할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검찰총장의 운신 폭은 제한될 공산이 크다.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대검 차장은 물론 서울중앙지검장과 주요 검찰청 검사장, 서울중앙지검 2·3·4차장까지 ‘윤석열 사단’이 싹쓸이했다. 위로는 ‘정권의 실질적 2인자’로 꼽히는 한 장관, 아래로는 실세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 간부들에 포위된 ‘관리형 총장’에 머물기 쉽다.

이효상 기자 hsl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