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벽을 피하지 않겠다"..코치도 인정한 '성장 마인드', GG 대체자가 나왔다 [SC 인터뷰]

이종서 입력 2022. 05. 23. 20:30

기사 도구 모음

"이런 선수들이 발전 속도가 빨라요."

김 코치는 "가장 좋은 것이 성장형 마인드셋을 가지고 있다. 실수했을 때 실수 안에서도 더 강해져야 되겠구나 이런 생각을 하고, 성공했을 때에도 내가 어떻게 하면 더 잘할까를 고민하는 선수"라며 "결국에는 이런 선수가 발전 속도가 빠르다. 이 부분이 김휘집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 9회말 무사 김휘집이 2루타에 실책으로 3루까지 진루한 후 기뻐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5.12/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이런 선수들이 발전 속도가 빨라요."

키움 히어로즈는 올 시즌 내야 포지션 정리에서 큰 결단을 내렸다. 지난해 유격수 골든글러브 수상자이자 도루왕에 올랐던 김혜성을 2루수 겸 중심타선에 배치했다. 김헤성은 지난해 주로 테이블세터로 나섰다.

자연스럽게 유격수와 2번타자 자리 채우기가 숙제가 됐다. 유격수 자리를 놓고 신준우 김주형 김휘집 등이 경쟁을 펼쳤다.

스프링캠프에서는 신준우가 기회를 받았고, 개막 후 초반에는 김주형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만큼, 이들은 체력적인 한계를 보였고, 컨디션도 떨어졌다.

기회는 김휘집(20)에게 돌아갔다. 2021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전체 9순위)로 키움에 입단한 김휘집은 지난해 34경기에 나오며 경험을 쌓았다.

개막 엔트리에 포함됐지만, 1군과 2군을 오가던 그는 지난 12일 다시 1군에 복귀했다.

다시 온 김휘집은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으로 경기에 나섰다. 17일 NC전부터는 5경기 연속 안타를 날리면서 타격감도 좋았다.

주로 하위타선에 배치됐던 그는 21일과 22일 한화전에 2번타자로 출장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어린 나이지만 작전 수행 능력이 좋다. 다음 타선으로 연결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휘집도 "좋아하던 타순"이라고 반겼다.

1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 9회말 1사 3루 김태진의 안타 때 홈인한 김휘집이 환영받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5.12/

좋아하는 자리에 온 그는 더욱 날아다녔다. 21일에는 2루타 포함 멀티히트 1볼넷을, 22일에도 2루타와 볼넷을 얻어냈다.

김휘집은 "컨디션이 처음보다 올라왔다. 처음에는 나 자신과 싸우기도 했고, 자신감도 없어서 힘들었는데 요즘은 투수와 싸우고 자신감있게 다가서 좋은 결과가 나오는 거 같다"고 밝혔다.

김일경 수비코치는 김휘집의 최고 장점으로 마인드를 꼽았다. 김 코치는 "가장 좋은 것이 성장형 마인드셋을 가지고 있다. 실수했을 때 실수 안에서도 더 강해져야 되겠구나 이런 생각을 하고, 성공했을 때에도 내가 어떻게 하면 더 잘할까를 고민하는 선수"라며 "결국에는 이런 선수가 발전 속도가 빠르다. 이 부분이 김휘집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칭찬했다.

김휘집은 "작년에는 안 그랬다. 올초까지도 실수하고 주눅들곤 했다. 정신적으로 바뀐 것이 3주 정도 된 거 같다. 그동안 벽이 느껴지면 피하려고 했다. 이러면 발전이 없을 거 같아 조금 더 부딪히려고 한다. 실수가 나와도 '만회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고 했다.

유격수 자리 역시 녹아들기 시작했다. 그는 "작년에는 사실 유격수 수비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 올해 캠프 때에는 유격수 대신 3루와 2루 준비를 많이 했는데, 오히려 부담을 덜어내면서 더 편하게 한 거 같다"고 밝혔다.

김휘집의 활약이 이어진다면 키움은 김혜성의 대체자를 완벽하게 찾아낸 셈이다. 김휘집은 "잘해서 완벽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혜성이 형이 많은 이야기를 해준다. 특히 자신감 잃지 않도록 해준다. 아무래도 키스톤으로 있다보니 이야기할 시간이 많다"며 "또 (송)성문이 형도 말을 많이 걸어준다. 좋은 플레이가 나오면 코치님들과 형들이 만들어준 부분도 크다"고 고마워했다.

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