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교원 포함된 교육감 후보 지지명단.."선대위 관여" "지지자 실수" 시끌

이삭 기자 입력 2022. 05. 23. 21:06 수정 2022. 05. 24. 01: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북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김병우·윤건영 후보가 현직 교원들이 포함된 윤 후보 지지 명단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명단에 오른 사람 중 일부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현직 교원으로 확인됐고, 이들의 동의 과정도 거치지 않은 채 명단이 작성됐기 때문이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윤 후보 선대위가 ‘교원 명의 도용 지지선언’에 직접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직 교원의 이름이 포함된 지지 명단과 관련해 윤 후보 측은 ‘선거사무소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고 지지자들의 단순 실수’라고 주장했지만 모두 거짓임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 측은 “지난달 28일 초등교원 대표로 현직 교원의 이름이 포함된 지지 명단을 발표한 조모씨는 윤 후보에게 위촉장을 받은 상임선대위원장 중 한 명”이라며 “윤 후보 선대위에서 직접 기획하고 주도한 명백한 증거로 선관위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 측이 성명을 발표한 이유는 지난달 28일 공개된 윤 후보의 지지 명단 때문이다. 당시 윤 후보를 지지하는 전직 교육계 인사들은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과 뜻을 같이하는 1000여명의 이름을 공개했다.

문제는 이 중 50여명이 현직 교원으로 확인됐다는 점이다. 공무원법에는 공무원이 정당이나 그 밖의 정치단체의 결성에 관여하거나 가입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또 명단에 있는 일부 교원들은 자신의 동의나 허락 없이 명의가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이번 충북도교육감 선거에는 현직 교육감인 김 후보와 윤 후보 등 모두 2명이 출마했다.

이에 윤 후보 측은 “김 후보 측의 악의적인 비방”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윤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당시 단체대화방에서 동의를 구했는데 대답이 없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분들이 동의했다고 착각해 명단에 올린 것”이라며 “전직 교육계 인사가 뜻을 같이하는 분들을 모으는 과정에서 퇴직 6개월 또는 1년 정도 남은 분들이 명단에 올랐고, 이를 미처 확인하지 못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 측은 “김 후보 측에서 지목한 사람은 선대위원장으로 지지선언에 참석했을 뿐 명단 작성에 관여하지 않았다. 상대 후보가 악의적 비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현직 교원이 정치적 중립을 위반하고 윤 후보 지지 의사를 밝혔는지, 아니면 윤 후보 캠프가 교원의 동의를 얻지 않고 명단을 거짓 작성했는지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삭 기자 isak84@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