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아내가 버젓이 살아있는데 웬 사망신고.."누가 이런 짓을"

오주섭 입력 2022. 05. 23. 21:25 수정 2022. 05. 24. 08:58

기사 도구 모음

경북 포항지역 J신경외과병원이 멀쩡히 살아 있는 사람을 죽었다고 사망 신고를 해 가족들이 피해를 보는 어처구니 없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그런데도 이 병원은 "우린 아무 것도 모른다며 그런 실수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어 피해자를 두 번 울리고 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항 J신경외과 무릎 치료 받던 환자를 사망 신고 하고도 "우린 몰라" 발뺌

포항지역 J신경외과병원이 멀쩡히 살아 있는 사람을 죽었다고 사망 신고를 하고도 가족들에게 사과의 말도 없어 공분을 사고 있다./포항=오주섭기자

[더팩트ㅣ포항=오주섭기자] 경북 포항지역 J신경외과병원이 멀쩡히 살아 있는 사람을 죽었다고 사망 신고를 해 가족들이 피해를 보는 어처구니 없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그런데도 이 병원은 "우린 아무 것도 모른다며 그런 실수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어 피해자를 두 번 울리고 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23일 제보자에 따르면 최근 포항시 북구 용흥동 B 씨는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국민연금 포항지사에서 걸려온 전화는 "부인 A(70)씨가 사망했으니 국민연금이 지급되지 않는다"는 통보였다.

당황한 남편 B 씨는 "무슨 소리냐, 아내가 지금 내 옆에 있는데 사망신고를 누가 했냐"고 따져 물었다. 다급한 B 씨는 아내 A 씨와 함께 주민행정복지센터로 향했고 담당자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사망신고를 말소하고 다시 주민등록을 부활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업무를 무사히 마친 후 이들 부부는 행정복지센터에서 호적 담당자로부터 "아내 A 씨가 무릎 치료를 위해 몇 년 전부터 다니던 병원에서 합리적으로 의심가는 실수를 한 것을 알고 병원 측에 항의를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하지만 병원 측은 모르는 일이라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분개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더팩트>가 이들 부부 관할 주민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자초지종을 들었다.

주민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사회복지 허브 관계망인 ‘행복 이음’을 통해 전국적으로 지자체와 국민연금, 의료보험공단 등이 호환되면서 각종 수당 등을 지급하는 데 활용하는 네트워크에 올라오면 확인 후 행정처리를 한다" 고 말했다.

"이 관계망에는 병원 이름과 사망자 이름이 올라 올 뿐 일선 복지센타에서는 아무것도 알 수 없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포항북구보건소 의학 담당 관계자도 "이런 피해를 막을 수는 없다"며 "이는 심사평가원에서만 병원 측의 과오를 판단해 처리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에게 피해를 준 J신경외과 관계자는"우리 병원장이 그런 실수를 할 사람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동네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이들 부부는 "사망 신고를 모르고 넘어갔더라면 통장이며 사업자등록등이 모든 게 말소 되어 엄청난 손해를 입을 뻔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