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인천·경기 모두 접전..기대 못 미친 '이재명 효과'

윤승민 기자 입력 2022. 05. 23. 21:51 수정 2022. 05. 24. 01: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지사 선거 '초박빙'·인천시장 여론조사 '열세'·계양을 보선 '혼전'
이 위원장 "민주당 지지율 급락 어려움"..'전국 승리 견인' 난관 봉착
봉하마을 간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이 열린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도착,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경기·인천 광역단체장 승리를 발판으로 6·1 지방선거 승리를 일궈내려 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난관에 봉착했다. 민주당이 기대한 경기·인천 지역에서의 ‘이재명 효과’가 크게 눈에 띄지 않고, 이 위원장이 직접 출마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까지 접전 구도를 보이면서다. 경기·인천에서 바람을 일으켜 전국 선거 승리를 견인하려 한 이 위원장이 경기·인천에 갇힌 꼴이 됐다.

이 위원장은 지난 8일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인천부터 승리하고, 전국 과반 승리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계양을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도 “인천을 넘어 경기와 서울을 이겨야 이재명이 이기는 것”이라며 수도권 승리를 발판으로 전체 지방선거 승리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민주당 내부에서 지난 대선에서 석패한 이 위원장의 등판이 그의 정치적 근거지인 경기도와 출마지인 인천에서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했다. 경기·인천에서의 승리는 민주당이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8개 이상을 가져가기 위한 필요조건이다.

현재까지 여론조사상에서 ‘이재명 효과’는 드러나지 않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9~20일 실시한 경기도 유권자 대상 경기지사 후보 지지도 조사 결과, 김동연 민주당 후보는 42.7%,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는 42.1%였다.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내 접전이다.

리서치앤리서치가 동아일보 의뢰로 지난 14~15일 인천시 유권자들을 상대로 실시한 인천시장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박남춘 민주당 후보(32.5%)는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39.6%)에게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밖에서 밀렸다.경기지사 선거는 초박빙 접전이고, 인천시장 선거는 박 후보가 유 후보에 계속 열세를 보인다.

이 위원장의 상황도 여의치 않다. 민주당 우세 지역으로 분류되는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모노커뮤니케이션즈가 경인일보 의뢰로 지난 20~21일 계양을 유권자 500명을 조사한 결과 이 위원장 46.6%, 윤 후보 46.9%였다.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내였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대로라면 경기·인천 승리를 바탕으로 6·1 지방선거 승리를 견인하고 원내 진입을 동시에 이룬 뒤 당권 도전에 나서려 한 이 위원장의 계획에 먹구름이 낀 모양새다.

이 위원장은 23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이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지난 19일 CBS 인터뷰에서 민주당 및 후보들의 지지도 문제에 대해 “(최종) 득표율과 여론조사 지지율은 다른데 자꾸 비교하는 오류를 범한다”고 답한 것과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