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종합소득세 100% 절세?..궁금해요 청년창업 세액감면[알아봅시다]

배민욱 입력 2022. 05. 24. 06:54

기사 도구 모음

5월은 종합소득세(종소세) 신고 기간이다.

청년 창업자가 종소세 신고 시 세금을 50~100%를 감면해주는 청년창업 세액감면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알고리즘 세금신고 쎔(SSEM)은 24일 청년창업 세액감면에 대한 궁금점을 질의응답으로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종소세 신고시 놓쳐선 안 될 혜택 중 하나
50~100% 감면…지역에 따라 비율 다르다

[서울=뉴시스] 청년가게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5월은 종합소득세(종소세) 신고 기간이다. 청년 창업자가 종소세 신고 시 세금을 50~100%를 감면해주는 청년창업 세액감면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청년창업 세액감면은 청년들의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년이 비수도권에 지정된 업종의 중소기업을 창업하면 종소세를 최대 100%까지 5년간 감면해 주는 제도다.

지역별 차등 적용되는 내용이다. 청년이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에서의 창업하게 되면 50%까지 감면된다. 종소세 신고시 청년희망적금처럼 놓쳐서는 안 될 혜택 중 하나다.

알고리즘 세금신고 쎔(SSEM)은 24일 청년창업 세액감면에 대한 궁금점을 질의응답으로 소개했다.

-청년창업 세액감면에서 말하는 청년의 기준은.

"2018년 5월29일 이후 창업했고 개업 당시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내국인을 말한다. 2018년 5월29일 이전에 창업한 경우에는 개업 당시 15세 이상 29세 이하다. 만약 군 복무기간이 있다면 최대 6년 한도로 창업 당시의 연령에서 빼고 계산한다. 예를 들어 지난해 5월20일에 창업했다면 1986년 5월20일 이후부터 2006년 5월20일 이전에 출생한 사람이 감면 대상이 된다. 군대를 다녀온 사람이라면 그 기간을 빼고 나이가 되면 적용 가능하다."

-청년창업 세액감면 모든 업종이 다 되는 건 아니다.

"음식점업, 이용·미용업, 통신판매업, 관광숙박업, 건설업, 물류산업, 정보통신업, 학원운영사업 또는 직업능력개발훈련시설 운영하는 사업, 사업지원서비스업, 금융·보험업 중 전자금융업, 전문 과학과 기술서비스업, 광업, 제조업, 사회복지서비스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 노인복지시설 운영사업, 전시사업, 수도 하수 및 폐기물처리, 원료재생업 등의 업종에 한정해 창업 시 감면 혜택이 적용된다. 도소매업(유통업)은 감면 혜택 대상이 아니다. 2018년 5월29일 이전에 창업한 경우에는 통신판매업, 개인·소비용품 수리업, 이용·미용업은 감면 대상이 아니다.

-창업 지역에 따라 감면율이 다르다.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을 제외한 곳에서의 창업일 경우 5년간 100% 소득세 감면이다.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은 서울 전역, 인천, 경도 의정부시·남양주시·구리시에 해당한다. 인천과 남양주시의 경우 일부 지역은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에서 제외된다. 경기권에서도 100% 감면이 가능한 지역이 있다. 용인시, 광주시, 김포시, 화성시, 파주시, 안산시, 안성시, 양주시, 오산시, 평택시, 포천시 등이 대표적이다.

-공동사업자의 경우에는 어떻게.

"공동사업자의 경우에는 손익분배 비율이 가장 크거나 같은 사업자에게 적용이 가능하다."

-위 모든 항목이 해당되지만 창업으로 보지 않는 경우는.

"청년창업 세액감면에서 적용되는 창업은 신규 창업만 해당한다. 창업의 요건은 기존 사업을 인수하거나 사업을 확장하는 합병이나 분할 현물출자는 창업으로 보지 않는다. 폐업 후 사업을 다시 개시해 폐업 전과 같은 종류의 사업을 하는 경우, 사업의 확장 또는 다른 업종 추가 등 새로운 사업을 최초로 개시하는 것으로 보기 어려운 경우, 기존에 하던 사업을 법인으로 전환하는 경우도 창업으로 보지 않는다."

-사업용계좌 등록과 현금영수증 가맹점 가입은 기본.

"위의 모든 요건을 다 갖췄다고 하더라도 복식부기 의무자가 사업용 계좌를 국세청에 신고하지 않았거나 현금영수증 의무가입자가 현금영수증 미가맹 또는 지연 가맹일 경우에는 창업소득세액감면이 배제된다. 사업용 계좌 신고와 현금영수증 가맹점 가입은 국세청 홈택스에서 쉽게 할 수 있다. 사업을 시작했다면 빠르게 신고와 가입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