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fn마켓워치]스트롱벤처스, 건설 빅데이터 조달 솔루션에 후속 투자

강구귀 입력 2022. 05. 24. 08:11

기사 도구 모음

건설 빅데이터 기반 조달 솔루션 '산업의역군' 운영사 산군은 미국 벤처캐피탈(VC) 스트롱벤처스로부터 시드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지윤 스트롱벤처스 수석심사역은 "건설 수주액이 최근 10년 중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듯이 국내 건설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건설 업계 시스템은 2000년대 초반의 디지털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보고 시장의 기회가 있다는 것을 확인 했다"며 "건설 빅데이터 조달 SaaS '산업의역군'을 통해 업체 소싱부터 입찰, 프로젝트 관리, 리뷰 및 평가까지 할 수 있다. 이를 위한 데이터와 협력사 그리고 팀의 역량을 확인 후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건설 빅데이터 기반 조달 솔루션 ‘산업의역군’ 운영사 산군은 미국 벤처캐피탈(VC) 스트롱벤처스로부터 시드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나이스디앤비와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500글로벌에 이은 투자다.

산업의역군은 건설 빅데이터와 조달솔루션으로 건설업을 디지털화한다. 올해 1분기 대형건설사들과 제품검증을 진행했다. 건설 데이터에 대한 현직자들의 니즈를 바탕으로 이달에는 ‘건설 데이터룸’ 서비스를 론칭했다. 대형건설사들과 공사현장별 공사·자재 수요예측에 대한 사업 실증(PoC)도 진행할 계획이다.

건설 데이터룸은 조달에 필요한 데이터를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로 기업 정보, 수주 실적, 수요예측, 사고예측 등에 대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김태환 산군 대표는 “건설업의 디지털화가 대형건설사 위주로 가속화되고 있고, 건설 데이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투자로 대형건설사와 제품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협회 및 지자체와 협업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지윤 스트롱벤처스 수석심사역은 “건설 수주액이 최근 10년 중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듯이 국내 건설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건설 업계 시스템은 2000년대 초반의 디지털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보고 시장의 기회가 있다는 것을 확인 했다”며 “건설 빅데이터 조달 SaaS ‘산업의역군’을 통해 업체 소싱부터 입찰, 프로젝트 관리, 리뷰 및 평가까지 할 수 있다. 이를 위한 데이터와 협력사 그리고 팀의 역량을 확인 후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