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Biz

법무부, 한동훈 직속 '공직자 인사 검증' 조직 신설

류선우 기자 입력 2022. 05. 24. 09:36 수정 2022. 05. 24. 10:42

기사 도구 모음

[한동훈 법무부 장관(SBS Biz )] 윤석열 정부가 그간 공직자 인사 검증 기능을 수행했던 민정수석실을 없애고 인사 검증을 법무부에 맡기기로 한 가운데 구체적인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4일) 관보에 공직자 인사 검증을 맡을 인사정보관리단장을 신설하고, 업무에 필요한 인력을 증원하는 내용을 담은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입법예고' 공고를 올렸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SBS Biz 자료사진)]

윤석열 정부가 그간 공직자 인사 검증 기능을 수행했던 민정수석실을 없애고 인사 검증을 법무부에 맡기기로 한 가운데 구체적인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4일) 관보에 공직자 인사 검증을 맡을 인사정보관리단장을 신설하고, 업무에 필요한 인력을 증원하는 내용을 담은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입법예고' 공고를 올렸습니다.

법무부는 공고에서 "인사혁신처장의 공직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 정보의 수집·관리 권한을 기존 대통령비서실장 외에 법무부 장관에게도 위탁하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공직 후보자 등에 관한 정보의 수집 및 관리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라 법무부에서 해당 사무를 관장할 인사정보관리단장을 신설한다"라고 전했습니다.

법무부는 필요한 인력을 증원하는 내용 등으로 다음 달 직제를 개정하고 단장을 보좌할 인사정보1·2담당관을 신설할 계획입니다.

인사정보관리단장은 법무부 장관 직속이고, 인사검증 조직에는 최대 4명의 검사를 포함해 20명이 합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입법예고 기간은 25일까지입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