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Biz

박지현 "염치없지만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

류선우 기자 입력 2022. 05. 24. 10:33 수정 2022. 05. 24. 11:33

기사 도구 모음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 후보들에게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염치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라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시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꾸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라고 호소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 후보들에게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2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유세 현장에서) '왜 반성해야 하는 사람들이 다 나오냐'고 아픈 소리도 들었다"라며 "면목이 없다.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염치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라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시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꾸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라고 호소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겠다"라며 "대의를 핑계로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맹목적 지지에 갇히지 않고 대중에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라며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를 바꾸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이 되겠다"라며 "평등법(차별금지법)을 만들겠다는 약속, 지키겠다"라고 말했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