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한국

송강호X강동원X이지은 '브로커', 부산·영덕·삼척까지 다채로운 국내 로케이션 눈길

모신정 기자 입력 2022. 05. 24. 11:02 수정 2022. 05. 24. 11:04

기사 도구 모음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가 전국 각지를 오가는 다채로운 국내 로케이션으로 관심을 끈다.

제작진은 영화 속 브로커와 형사들이 떠나는 여정의 동선을 보다 사실적으로 그려내기 위해 동해의 7번 국도를 주요 로케이션으로 선정, 부산에서 시작해 포항, 영덕, 울진, 삼척, 강릉에 이르기까지 동해의 실제 풍경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아내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가 전국 각지를 오가는 다채로운 국내 로케이션으로 관심을 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영화 '브로커'가 극중 브로커의 특별한 여정을 있는 그대로 담아낸 다양한 로케이션 촬영지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장 먼저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송강호)의 세탁소를 위해 제작진은 부산과 양산에 위치한 모든 세탁소를 샅샅이 찾아다니는 노력을 기울인 것은 물론, 세탁소가 위치한 인근의 분위기와 실제 도구들이 풍기는 생활감 등을 고려해 최적의 공간을 찾아냈다.

'상현'의 파트너 '동수'(강동원)가 자란 보육원은 미술, 소품, 세트를 아우르는 제작진들의 협업 끝에 삼척의 한 오래된 폐교를 개조해 완성되었으며, 철저한 사전 세팅을 통해 영화의 감성에 걸맞은 공간과 분위기로 재탄생했다.

 

제작진은 영화 속 브로커와 형사들이 떠나는 여정의 동선을 보다 사실적으로 그려내기 위해 동해의 7번 국도를 주요 로케이션으로 선정, 부산에서 시작해 포항, 영덕, 울진, 삼척, 강릉에 이르기까지 동해의 실제 풍경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아내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월미도 배경은 서로와의 여정을 통해 변화해가는 인물들의 특별한 순간 속에 녹아들며 여운을 한층 배가시킬 예정이다. 이처럼 전국 각지를 오가는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진정성과 사실감을 동시에 담아낸 영화 '브로커'는 스크린을 가득 채우는 따스한 풍광으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이자 세대를 뛰어넘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만남, 깊이 있는 메시지와 여운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msj@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