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한국

블랙핑크, 美 롤링스톤 표지 모델 '아시아 걸그룹 최초'

김두연 기자 입력 2022. 05. 24. 14:15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의 유명 음악 매체 '롤링스톤' 표지를 장식했다.

롤링스톤은 23일(현지시간) 블랙핑크를 6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했다.

블랙핑크는 영국 스파이스 걸스, 미국 데스티니스 차일드에 이어 세번째로 '롤링스톤' 표지에 오른 걸그룹인 것으로 알려졌다.

멤버 제니는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블랙핑크의 힙합은 전 세계가 이전에 보지 못했던 것"이라며 "우리의 힙합은 반항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우리는 멋진 음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롤링스톤 트위터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의 유명 음악 매체 '롤링스톤' 표지를 장식했다.

롤링스톤은 23일(현지시간) 블랙핑크를 6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했다. 

롤링스톤은 블랙핑크를 '팝의 초신성'(Pop Supernova)이라고 극찬하며 "한국이 배출한 가장 인기 있는 아티스트 중 한 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블랙핑크의 음악은 폭발력과 중독성을 가지고 있다"면서 "힙합 비트에 하우스,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 등을 믹싱해 불꽃을 만들어낸다"고 평가했다.

블랙핑크는 영국 스파이스 걸스, 미국 데스티니스 차일드에 이어 세번째로 '롤링스톤' 표지에 오른 걸그룹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계 걸그룹으로는 최초다.

멤버 제니는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블랙핑크의 힙합은 전 세계가 이전에 보지 못했던 것"이라며 "우리의 힙합은 반항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우리는 멋진 음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 지수는 "엄마와 아빠는 나를 자랑스러워하지만, 내가 월드 스타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며 "내 위치가 달라졌을지 모르지만, 난 역시 (이전의) 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