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철강협회, 한국가스공사와 수소산업용 철강재 개발 협력체계 구축

옥승욱 입력 2022. 05. 24. 17:44

기사 도구 모음

한국철강협회 친환경에너지강재위원회는 2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수소산업용 철강재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철강협회 친환경에너지강재위원회 박을손 위원장은 "성능과 품질이 우수한 국산 수소산업용 철강재 개발을 진행 중"이라면서 "한국가스공사와의 MOU 체결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세계 1등 수소산업 국가로 발돋움하도록 철강업계도 적극 협력해 나아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청정수소 공급체계 구축 및 확대 추진

[서울=뉴시스] (좌측부터) 한국철강협회 친환경에너지강재위원회 박을손 위원장, 한국가스공사 수도사업본부 정광재 본부장. (사진=한국철강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한국철강협회 친환경에너지강재위원회는 2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수소산업용 철강재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앞으로 안전하고 경제적인 수소산업용 철강재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기존 천연가스배관 수소혼입 검증을 위한 기술 개발과 국내 수소산업에 국산강재 사용 확대를 위해서도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올해 초 수소 시범도시인 안산과 울산에 국산 강관이 적용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양 기관은 긴밀한 협조하에 고도화된 수소산업용 강관을 개발하여 설치 및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철강협회 친환경에너지강재위원회 박을손 위원장은 "성능과 품질이 우수한 국산 수소산업용 철강재 개발을 진행 중"이라면서 "한국가스공사와의 MOU 체결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세계 1등 수소산업 국가로 발돋움하도록 철강업계도 적극 협력해 나아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친환경에너지강재위원회는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품질이 우수한 국산 철강재 적용 확대와 산업 생태계 기반 조성을 목표로 올해 4월 발족한 위원회다.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제강 등 13개 국내 주요 철강사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