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진입로 사라져 고립된 농경지.."새 길 만들기는 어려워"

박웅 입력 2022. 05. 24. 19:4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전주] [앵커]

농경지로 들어가는 진입로가 하루아침에 사라져 고립된 처지에 놓인 곳이 있습니다.

농민들은 지자체에 새 도로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지자체는 난감해하고 있습니다.

박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늘밭과 과수원 등으로 통하던 진입로.

석 달 전까지만 해도 길이 50 미터, 폭 3 미터의 길이었지만, 땅 주인이 더는 통행하지 말라며 흙더미를 쌓아 놓았습니다.

사람 한 명이 겨우 지나갈 만한 공간밖에 남지 않아 농사에 필요한 트럭이나 농기계가 오갈 수 없게 됐습니다.

[김상구/농민 : "농사를 지으려면 비료도 실어와야 하고 농자재 여러 가지 실어와야 하는데 그것을 운반할 수 없으니까 아직도 농장에서 일할 것이 많은데…."]

농경지가 고립돼버린 다섯 농가 주민들은 익산시에 해당 농경지 주변의 국유지를 활용해 새로운 농로를 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병태/농민 : "충분히 이 도로와 연결이 돼서 모든 농민이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관에서는 나몰라라…."]

그러나 주민들의 요청을 받은 익산시는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농민들이 말한 국유지에는 농수로가 있어 장마철에 침수 피해 등이 우려돼 길을 내기 어렵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땅 주인과 갈등을 풀거나 민사소송을 거쳐 기존 도로를 다시 쓸 권리를 얻으라는 게 익산시 입장입니다.

지금으로선 대안을 찾기 어렵게 된 농민들, 농번기를 코앞에 두고 애타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

박웅 기자 (is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