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서학개미 3배 수익률 좇다가.."계좌가 녹아요"

고은상 입력 2022. 05. 24. 20:19 수정 2022. 05. 24. 20:4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미국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 이른바 '서학개미'라고 부르죠.

작년까지는 테슬라, 애플 등 대형 기술주가 서학개미들이 많이 산 종목 상위권을 차지했지만 올해 들어 지수나 주가를 두 배, 세 배씩 추종하는 고위험 상품에 돈이 몰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미국 시장도 급락을 면치 못하자 "계좌가 녹고 있다"는 한탄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고은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올해 들어 국내투자자들이 미국에서 가장 많이 순매수한 금융 상품은 TQQQ로, 이른바 '티큐'로 불립니다.

기술, 신성장주 중심인 미국 나스닥 100 지수 상승률의 3배를 추종하는 상품인데 2조 4천억 원어치나 사들였습니다.

하지만 올 초 86달러였던 이 상품의 최근 가격은 29달러, 66% 하락했습니다.

[TQQQ 투자자] "계좌가 지금 녹고 있는 거죠. 맨날 바닥이다, 바닥이다 했는데 이제 지하를 뚫고 내려가는 중이죠. 4% 빠지면 진짜 12% 빠지는 건데 그렇게 화살표가 위아래로 왔다 갔다 하면은 사람 멘탈이 못 견뎌요."

세 번째로 많이 산 상품 역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수익률의 3배를 쫓는 SOXL, 이른바 '속쓰리'라 불리는데 1조 5700억 원을 순매수했습니다.

역시 올 들어 70% 폭락했습니다.

이런 상품들은 오를 때 3배로 벌 수 있지만 떨어질 때는 3배로 잃는 고위험 상품입니다.

이렇게 위험한데도 뛰어드는 건 성공했을 때의 높은 수익률 때문입니다.

2020년 3월 코로나 19 발생 직후 티큐의 가격은 8.8달러대.

하지만 미국이 시장에 막대한 돈을 풀면서 나스닥 지수가 작년 11월 최고점을 찍자 티큐 역시 88달러까지 수직 상승했습니다.

[TQQQ 투자자] "작년 말 (수익률이) 400%까지 올라가지고 '얼마나 더 떨어지겠어' 하고 기다렸는데 이게 계속 떨어지는 거예요. 진짜 올해 초에 잡았으면은 완전히 망하는 거고."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우려로 미국 주식마저 급락하자 투자자들이 손해를 줄이기 위해 추가 매수에 나서면서 순매수 금액은 더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김형렬/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 "빠졌으니까 산다는 이 논리가 약세장과 경기 침체 상황에는 가장 해서는 안 되는 거거든요. 누구도 바닥을 예측해서는 안 된다."

전문가들은 미국 시장의 변동성이 당분간 계속 될 걸로 보이는 데다 대세 상승으로 돌아설 계기가 없다며 두세 배 수익을 좇는 상품에 투자할 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고은상입니다.

영상편집: 안준혁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안준혁

고은상 기자 (gotostorm@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71877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