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양승조-김태흠, 농지법 위반여부 두고 이틀째 공방

주향 기자 입력 2022. 05. 24. 20:21

기사 도구 모음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와 김태흠 국민의힘 후보가 이틀째 농지법 위반 등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양승조 선대위 이정문 수석대변인은 2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태흠 후보는 임기응변식 해명을 즉각 중단하고 위반이 입증되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측 "임기움변식 해명 중단 위반 입증시 사퇴" 촉구
김측 "네커티브로 도정교체 여론 잠재울수 없다" 반박
양승조 선대위 이정문 수석대변인은 2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김태흠 후보는 임기웅변식 해명을 즉각 중단하고 위반이 입증되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주향 기자 =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와 김태흠 국민의힘 후보가 이틀째 농지법 위반 등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양승조 선대위 이정문 수석대변인은 2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태흠 후보는 임기응변식 해명을 즉각 중단하고 위반이 입증되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측이 주장하는 국민권익위 검증은 부동산 호재가 있는 지역의 농지를 조사한 것으로 농지법 위반과는 별개”라며 “농지법 위반 의혹이 해소됐다고 판단할 수 없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가 해당 농지에서 주말마다 경작했다는 해명과는 달리 경작한 텃밭은 전체 농지면적 4494㎡(1359평)의 7%인 100여㎡(30여평)에 불과하다”며 “명백히 전시용 경작이라는 의심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김 후보의 농지법 위반 의혹과 관련해 한국쌀전업농 충남연합회, 충남귀농귀촌협의회, 충남농업포럼 등 농민단체들은 공동으로 충남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국민의힘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는 민주당이 농지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자 텃밭에서 경작 중인 사진을 공개하며 반박했다(김태흠 후보 캠프 제공)© 뉴스1

반면 김태흠 후보 정용선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양 후보가 패색이 짙어지자 어지간히 다급한 모양”이라며 “네거티브로는 국민의힘 김 후보로 도정을 교체해야 한다는 도민들의 거센 여론을 결코 잠재울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 정권 아래의 국민권익위 검증까지 끝낸 사안이고, 보령시청에서도 농지법과 건축법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도 경찰 고발 운운하는데 실소를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기를 주장하려거든 양승조 후보도 알고 있는 아산 테크노밸리 사건, 당진에서 민주당 소속 도의원과 시의원이 직무상 알게 된 개발정보를 이용해 가족과 친인척 명의로 개발예정지 땅을 사들여 수십 배의 차익을 남겼다는 투기 의혹 보도에 대한 해명부터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juju5440@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