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월드&포토] 한국 감성으로 그린 아프리카, 가봉의회 전시

김성진 입력 2022. 05. 24. 20:30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의 감성으로 그려낸 아프리카 풍경과 사람 그림들이 서아프리카 가봉 의회에서 전시되고 있습니다.

주가봉한국대사관(대사 류창수)은 24일(현지시간) 한-가봉 수교 6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김정자(78) 화백 초청 전시회를 23∼30일 가봉 하원의사당에서 갖는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가봉한국대사관, 수교 60주년 미술 전시회..교민1세대 김정자 화백 그림 27점 선봬
가봉 하원 의사당에 전시된 김정자 화백 그림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23일(현지시각) 가봉 하원의사당 메인로비에 전시된 그림을 김정자 화백이 가봉 상·하원 의장에게 설명하고 있다. [주가봉한국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22.5.24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한국의 감성으로 그려낸 아프리카 풍경과 사람 그림들이 서아프리카 가봉 의회에서 전시되고 있습니다.

주가봉한국대사관(대사 류창수)은 24일(현지시간) 한-가봉 수교 6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김정자(78) 화백 초청 전시회를 23∼30일 가봉 하원의사당에서 갖는다고 전했습니다.

1970년대 가봉에 진출한 교민 1세대인 김 화백은 가봉 수도 리브르빌에서 25년 동안 미술교사, 대학교수로 살면서 가봉의 원초적인 자연 풍광과 현지인의 순박한 삶을 주제로 작품 활동을 했습니다.

김정자 화백 작품 '바나나 나무' [주가봉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가봉 교육문화예술부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27점의 작품이 선보이며 23일 개막식 리셉션에는 루시 밀부 오부송 상원의장, 포스틴 부쿠비 하원의장, 시우카카 아나톨 하원의원(한-가봉 의원 친선협회 부회장), 국제기구 대표, 교포 등 8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김정자 화백 그림 '망고나무' [주가봉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류창수 대사는 개막식 축사에서 "김 화백의 작품에는 가봉의 자연을 경외하고 사람들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마음이 담겨있다"면서 "이는 그간 60년간 양국이 서로를 공감할 수 있는 문화적 토대가 되어 주었고 앞으로 양국관계를 새로이 발전시켜나가야 우리의 마음가짐이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자 화백 그림 '바나나 시장' [주가봉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아나톨 의원도 지난 60년간 양국은 특별한 우호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국제무대에서도 꾸준히 협력을 확대해 왔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림 둘러보는 관람객들 [주가봉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주가봉대사관은 한국 교수 등을 초청해 6월 수교 60주년 학술 세미나, 7월 한-가봉 기후변화포럼 등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한-가봉 수교 60주년 그림 전시회 기념촬영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23일(현지시각) 가봉 수도 리브르빌의 하원 의사당에서 열린 한-가봉 수교 60주년 기념 전시회를 맞아 기념 촬영한 류창수(오른쪽에서 세번째) 대사 부부. 오른쪽에서 네 번째부터 김정자 화백, 루시 밀부 오부송 가나 상원의장, 포스틴 부쿠비 가나 하원의장, 시우카카 아나톨 하원의원(한-가봉 의원 친선협회 부회장) 등 주요 인사. [주가봉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22.5.24 photo@yna.co.kr

sungji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