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시사기획 창] '언론'과 '진실' 2부 - 놈, 놈, 놈

오승목 입력 2022. 05. 24. 23:16 수정 2022. 06. 10. 14:1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범한 민간인을 북한의 지령을 받는 간첩이라며 국가가 범죄자로 낙인찍고 벌을 내린 일이 많았다. 불과 30여 년 전까지 군사독재정권이 자행한 일이다. 민주화가 되고 나서야 이들 사건은 재조사를 거쳐 ‘국가 범죄’로 규정되었고, ‘간첩’은 조작된 것이었음이 드러났다. 이 거대한 조작 사건에서 언론은 어떤 태도를 보였는가? 언론은 국가 범죄의 피해자였나, 순응하거나 이익을 좇아 부역한 것인가, 혹은 적극적 가해자였는가? KBS 탐사보도부는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6개월에 걸쳐 관련 언론 보도의 60년 역사를 추적했다.

‘재심 무죄’ 간첩 사건 137건에 대한 언론 보도 2천233건 최초 분석

KBS 탐사보도부는 1960년대부터 최근까지 재심에서 무죄가 확정된 간첩 사건 137건을 추려 사건 발생부터 재심 확정까지 관련 기사를 수집했다. TV 방송사 4곳(KBS, MBC, SBS, YTN)과 신문사 9곳(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경향신문, 서울신문, 한국일보, 한겨레신문, 국민일보, 세계일보), 인터넷 언론사 3곳 (오마이뉴스, 프레시안, 노컷뉴스)이 보도한 2천233 개의 기사를 분석했다.

법원이 ‘조작’으로 판결한 간첩 사건에 대해 언론 보도를 분석한 것은 KBS 탐사보도부가 최초이다.

‘조작 간첩’...언론 "범죄"에 대한 고백

‘1부 조작의 역사’에서 KBS 탐사보도부는 언론 보도의 행태와 내용 분석 결과를 공개한다. 분석 결과를 놓고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강형철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 정준희 한양대 정보사회미디어학과 겸임교수가 이들 보도의 의도와 목적을 분석했다. 더 나아가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의 조건을 이야기한다.

명예회복을 기다리는 ‘조작 간첩’ 피해자…지금의 언론은 진실을 말할 수 있을까.

‘2부 놈,놈,놈’에서는 노무현 정부 시절 과거사위원회와 진실·화해위원회를 통한 과거사 정리 시도에 대해 언론이 보인 태도를 되짚었다. 이 시기 언론은 진실을 규명하고 국가 범죄 피해자들의 구제와 치유를 위해 노력했을까.
2기 진실·화해위원회가 출범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제주, 전북 군산 개야도, 강원도 속초 등 전국 곳곳에는 여전히 진실 규명과 명예회복을 기다리는 조작 간첩 사건의 피해자들이 있다. 지금의 언론은 이들의 진실을 제대로 마주할 준비가 돼 있을까.

취재 : 최문호 송명희 오승목
촬영 : 박상욱 박준영 김성현
편집 : 하동우 김근환
구성 : 박혜숙
데이터수집·분석 : 정광본 홍성현
리서처 : 유예림

'시사기획 창' 홈페이지 https://program.kbs.co.kr/1tv/news/sisachang/pc/index.html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Eb31RoX5RnfYENmnyokN8A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gkb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window.sisa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오승목 기자 (os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