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보건산업진흥원, 국내기업 해외 조달시장 진출 지원

김윤섭 기자 입력 2022. 05. 25. 09:10

기사 도구 모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진흥원)이 국내 보건산업 기업의 해외 조달시장 진출 지원을 본격화한다.

장경훈 진흥원 해외의료컨설팅팀 팀장은 "세계보건기구(WHO) 조달규모는 2020년 약 17억달러(약 2조1400억원)로 전년대비 거의 두 배로 증가했으나 우리나라가 차지하는 비중은 1.3%에 불과하다"며 "국제입찰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국내 기업이 단독으로 성과를 만들기는 어려운 만큼 기업 맞춤형 지원 등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국내 기업의 글로벌 조달시장 진출 지원에 나선다./사진=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진흥원)이 국내 보건산업 기업의 해외 조달시장 진출 지원을 본격화한다.

진흥원은 국제입찰 컨설팅 지원사업의 참여기업 모집을 완료하고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원사업의 추진계획과 단계별 컨설팅 내용을 참여기업에게 소개하고 참여기업의 의견을 수렴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올해 해외 조달시장 진출지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주요 지원내용은 ▲해외 주요 발주기관 프로젝트 조사·분석·발굴 ▲프로젝트와 참여기업 매칭 ▲해외 발주기관-정부(진흥원)-기업간 네트워크 구축 및 비즈니스 미팅 개최 ▲해외 발주기관에 입찰제안서 작성·제출 지원 등이다.

올해 모집된 참여기업은 의약품, 의료기기, 의약외품 등 총 11개 기업으로 UN 등 국제기구 및 다양한 국가의 조달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년도의 경우 래피젠이 UN산하기구인 UNDP에 말라리아 진단키트를 수출했고 지엠에스는 씨젠과의 협업을 통해 UAE 공공검사기관(G42 Healthcare)에 의료용 냉장고와 냉동고 수출을 성사시킨 바 있다.

장경훈 진흥원 해외의료컨설팅팀 팀장은 "세계보건기구(WHO) 조달규모는 2020년 약 17억달러(약 2조1400억원)로 전년대비 거의 두 배로 증가했으나 우리나라가 차지하는 비중은 1.3%에 불과하다"며 "국제입찰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국내 기업이 단독으로 성과를 만들기는 어려운 만큼 기업 맞춤형 지원 등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 angks678@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