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포착] "쾅!" 러軍, 자포리자 민간 쇼핑몰 폭격..사상자 발생 (영상)

권윤희 입력 2022. 05. 25. 18:41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남부 자포리자의 민간시설을 폭격했다.

동유럽매체 넥스타는 25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군인 자포리자 한 쇼핑몰을 폭격해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러시아군은 이날 자포리자 유일의 아우로라 쇼핑몰에 미사일을 쐈다.

현재 러시아군은 동부 돈바스에 전력을 집중하는 한편, 자포리자와 남부 헤르손 등 점령지에서 방어진지를 구축하며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남부 자포리자의 민간시설을 폭격했다. 동유럽매체 넥스타는 25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군인 자포리자 한 쇼핑몰을 폭격해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남부 자포리자의 민간시설을 폭격했다. 동유럽매체 넥스타는 25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군인 자포리자 한 쇼핑몰을 폭격해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5시를 전후로 자포리자에서 폭음이 잇따랐다. 현지언론은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민간시설을 공격해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또 인근 주택 62채가 파괴됐다고 설명했다.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러시아군은 이날 자포리자 유일의 아우로라 쇼핑몰에 미사일을 쐈다. 폐쇄회로(CC)TV에는 이른 아침 날아든 러시아군 미사일이 쇼핑몰을 박살내는 모습이 찍혔다.

이와 관련해 영국 BBC 한 기자는 “러시아 국방부가 자포리자 군용기 엔진 공장에 미사일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발표했는데, 그 사이 자포리자 아우로라 쇼핑몰이 이렇게 됐다”며 망가진 쇼핑몰 내부를 공개했다.

우크라이나 동남부 자포리자에 위치한 아우로라 쇼핑몰의 과거 모습.
25일(현지시간) 러시아군 폭격으로 너덜너덜해진 쇼핑몰에 소방차가 도착해 있다.
쇼핑몰 내부가 러시아군 폭격으로 완전히 망가졌다.

현재 러시아군은 동부 돈바스에 전력을 집중하는 한편, 자포리자와 남부 헤르손 등 점령지에서 방어진지를 구축하며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 24일에는 도네츠크 내 거점인 리시찬스크와 바흐무트, 루한스크의 주요 도시인 세베로도네츠크를 포위하고 공격 수위를 높였다. 우크라이나군의 주요 보급로를 막아 서방의 지원을 차단하려는 목적이 뚜렷했다.

영국 국방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크라이나라 세베로도네츠크 지역을 빼앗기면 중요 보급로와 서방 지원을 끊기고, 루한스크 전체가 러시아에 넘어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러시아의 돈바스 공격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에서 전개된 최대 규모 공격이다”라며 서방에 장거리포와 탱크 등 추가 무기 지원을 촉구했다. 욜렉시 레즈니코프 장관도 전쟁 장기화로 우크라이나군과 민간인 희생이 계속 늘어나고 있고, 점령지에선 민간인 학살이 자행되고 있다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러시아군의 자포리자 폭격으로 쇼핑몰 근처 주택도 파괴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