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한·미 '맞불 작전'.. 전략폭격기·원자력 항공모함 뜨나

정우진,신용일 입력 2022. 05. 26. 00:03

기사 도구 모음

한·미 군 당국은 25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북한의 이례적인 '섞어 쏘기' 도발에 4년10개월 만에 한·미 연합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하는 등 '맞불 작전'에 나섰다.

우리 군은 2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실제 발사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공군 F-15K 30여대를 동원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실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무-Ⅱ·에이태큼스 1발씩 발사
합참 "북 도발에 단호대응 의지"
한·일 외교장관 전화통화 北 규탄
공군은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24일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코끼리 걸음걷기’라는 이름의 이 훈련은 많은 전투기가 최대 무장을 장착하고, 활주로에서 밀집 대형으로 이륙 직전 단계까지 지상 활주를 하는 훈련이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한·미 군 당국은 25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북한의 이례적인 ‘섞어 쏘기’ 도발에 4년10개월 만에 한·미 연합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하는 등 ‘맞불 작전’에 나섰다.

양측이 북한의 추가 도발에 따른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앞서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미 전략자산의 적시 전개’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한국과 미국의 미사일 부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맞서 오전 10시20분쯤 강원도 강릉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실사격을 실시했다. 우리 군은 현무-Ⅱ 지대지미사일 1발, 주한미군은 에이태큼스(ATACMS) 1발을 발사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3월 24일 ICBM을 발사했을 당시 우리 군은 단독으로 강릉 일대에서 현무-Ⅱ 1발과 ATACMS 1발을 발사했는데, 이번에는 주한미군과 함께 맞대응한 것이다. 북한의 도발에 대한 한·미 군 당국의 공동 대응은 4년10개월 만이다. 양국은 2017년 7월 북한이 ICBM급 ‘화성-14형’을 발사했을 때 연합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우리 군은 2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실제 발사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공군 F-15K 30여대를 동원해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실시했다. 엘리펀트 워크는 다수의 전투기가 최대 무장을 장착한 채 밀집 대형을 이뤄 지상 활주하는 훈련이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합참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 전력의 신속한 타격 능력을 보여줬다”며 “이번 우리 군의 무력시위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의지와 도발 원점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고강도 도발에 따라 추후 미 전략자산이 한반도에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미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전화 통화에서 연합 방위태세와 미국의 확장억제 강화,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한 미 전략자산 전개, 한·미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조기 개최 필요성 등을 논의했다.

향후 한반도 전개가 예상되는 전략자산으로는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와 B-1B ‘랜서’, B-2 ‘스피릿’ 등 북한이 두려워하는 미 공군 전략폭격기가 우선 거론된다.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한 미 해군의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이 유사시 전개될 가능성도 크다. 다만 미 전략자산을 전개하려면 양 정상이 재가동키로 한 EDSCG 협의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당장 전개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있다.

한·일 외교장관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장관은 앞으로도 북한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한·미·일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우진 신용일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