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중앙일보

[신용호의 시시각각] 한동훈의 미래가 궁금하다

신용호 입력 2022. 05. 26. 00:38 수정 2022. 05. 26. 06: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인사권에 공직 인사 검증까지
권력 과도하다는 목소리 적지 않아
과해서 사달나지 않도록 돌아봐야
신용호 Chief 에디터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동지적 관계다. 측근이란 표현은 부족하다. 두 사람은 '조국 수사'를 주도하며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웠다. 추미애 전 법무장관 시절, 한 장관은 윤 대통령과 가깝다는 이유로 좌천에 좌천을 거듭했다. 꼭 그래서만 동지란 건 아니다. 얼마 전 사석에서 만난 여권 핵심 인사는 이런 설명을 했다. "한 장관은 자신이 모시던 직속 상사도 독하게 수사한 검사다. 더 윗선을 캐기 위해 주변에서 혀를 내두를 정도로 소환조사를 했다. 한 장관은 윗사람에게 고분고분한 사람이 아니다. 스타일상 그에게 측근이란 개념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대선 당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 장관을 "거의 독립운동하듯 현 정부와 싸워 온 사람”이라고 했는데 거기서 느껴지는 것 역시 강한 '동지 의식'이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아무리 동지라 해도 윤 대통령의 파격 발탁은 우려를 낳았다. "한 장관은 꼭 지금이 아니라 나중에 써도 될 텐데…"(인수위 참여 인사), "법무장관은 정치적인 지명이 돼선 안 된다"(국민의힘 관계자)는 말이 정권 내부에서 들렸다. 말할 것도 없이 민주당은 경악 그 자체였다.
임명 이래 그는 항상 뉴스의 중심에 서 있다. 일단 '한동훈 현상'이 화제다. 청문회 이후 그를 보는 시선이 달라지고 있다. 팬덤 성격도 보인다. '재미없는' 장관 취임식 동영상이 조회수 100만을 훌쩍 넘겼고, 고민정·이수진 등 야당 의원과의 '설전' 동영상의 조회수도 엄청나다. 권력에 맞선 이미지에 조리 있는 말솜씨가 더해져 그런 모양이다. 공직자 인사검증 조직을 한 장관 직속으로 두게 된다는 소식은 논란을 불렀다. 검찰 인사권을 쥔 한 장관이 공무원의 인사 정보까지 갖게 되면 그 힘은 그야말로 막강해진다. 없어진 민정수석의 업무를 맡게 된 건데, '한동훈의 법무부'가 무소불위가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적잖다.
한 장관은 그 자체로 논쟁적 인물이다. '한동훈 현상'을 만들 만큼 매력적으로 비치기도 하지만 민주당과 그 지지층에겐 정반대의 인물이다. 국민의힘의 한 중진 의원은 "한 장관은 사심 없는 원칙주의자다. 법과 원칙대로 하려고 애쓸 것이다. 그게 얼마나 진정성 있게 보이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반면에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직진하는 스타일로 야당과의 관계 개선 여지는 없다"고 잘랐다.
그런 '한동훈의 미래'가 궁금하다. 취임한 지 열흘도 안 돼 팬덤을 만들 정도로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다. 대통령과 동지적 관계인 그가 민정수석 역할까지 하게 되면서 '소통령'이란 말까지 나온다. 그럴수록 그가 과연 감당해 낼 수 있을까 싶어 불안해 보인다. 권력도, 인기도 무서운 거라서다. 그것도 짧은 시간에 생긴 권력과 인기다. 권력은 오래 머물지도 않으며 과하면 사달이 나기 십상이다. 팬덤이란 것도 잘못하면 언제든 독이 될 수 있다.
한 장관은 취임 바로 다음 날 검찰 최고위급 인사를 통해 '윤석열 사단'과 '특수통'을 전면에 배치했다. 전 정부에서 승승장구한 인사들은 모두 좌천시켰다. 물론 바로잡는다는 명분을 내세우겠지만 윤석열 사단을 모조리 날리고 그 자리에 자기 사람들을 채운 '추미애식 인사'가 떠오르는 건 왜일까. 윤 대통령과 가까운 이들이 가득한 검찰 수뇌부가 과연 공정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그들만의 공정'이 만들어지지는 않을까 싶어서다. 무엇보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지만 남에게는 독선적으로 비칠 때 어떤 결과를 낳는지를 지난 정권이 잘 보여주지 않았나. 그래선 안 된다. 한 장관은 '정치 보복'을 우려하는 야당의 우려가 상상 이상으로 깊다는 점도 유념할 필요가 있다.
한 장관은 이제 더 이상 검사가 아니라 정무직 국무위원이다. 그동안 정의가 법의 잣대, 즉 칼로 이뤄진다는 생각이 강했다면 이제는 더 넓게 보고 더 깊게 듣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야당과도 언제까지 대립만 할 텐가. 더 성숙해져야 한다. 이제 한 장관도 정치의 영역으로 넘어오지 않았나. 윤석열 정부에 '한동훈의 성패'가 한없이 중요해졌다.

신용호 Chief 에디터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