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美연준 "6~7월에도 0.5%p씩 금리 인상 해야..긴축 정책 필요"

배재성 입력 2022. 05. 26. 05:24 수정 2022. 05. 26. 06: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AP=연합뉴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초 회의에서 0.5%포인트(p) 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오는 6월과 7월 회의에서도 추가로 각각 0.5%p의 금리인상을 하는 ‘빅스텝 필요성’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준이 25일(현지시간) 공개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대부분의 참석자는 “50bp(0.5% 포인트, 1bp=0.01%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이 다음 두어 번의 회의에서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

지난 3∼4일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22년 만의 최대폭인 50bp의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회의록에는 “참석자들은 보다 중립적인 통화정책 기조로 신속히 움직이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또 진화하는 경제전망과 리스크에 따라 긴축적인 정책 기조가 적절해 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제롬 파월 FRB 의장은 최근 공식 석상에서 다음 2차례의 정책회의에서 금리를 각각 0.5%p씩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회의록은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다음 2차례의 회의에서 목표 범위의 0.5%p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CNBC방송에 따르면 이번 회의록에는 인플레이션이라는 단어가 60차례나 거론될 정도로 연준이 물가에 크게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회의록은 “모든 참석자는 물가 안정을 복원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는 강한 약속과 의지를 재확인했다”면서 “이를 위해 위원회가 기준금리 인상과 대차대조표 축소를 통해 신속히 통화정책 스탠스를 중립적으로 옮겨야 한다는 데 참석자들은 동의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