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원숭이두창' 코로나처럼 팬데믹 가능성? 화이자CEO "걱정 안해"

고석현 입력 2022. 05. 26. 07: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를 현미경으로 확대한 모습. AP=연합뉴스

세계 곳곳에서 원숭이두창이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CEO가 "많이 걱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처럼 전세계적 팬데믹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2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불라 CEO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회의장에서 기자와 만나 "현재까지의 데이터는 원숭이두창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처럼 쉽게 전파되지는 않는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정보를 다 가진 것은 아니지만, 내가 아는 바로는 많이 걱정할 만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안심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상황이 어디로 향하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아이의 몸에 나타난 발진. [사진 미국CDC]


원숭이두창은 아프리카 중부와 서부의 희귀 풍토병이었지만 최근 미국·유럽·중동 등 아프리카 이외 지역에서도 확산하는 상황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19개국에서 237건의 원숭이두창 확진 및 의심 사례가 나타났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