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C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시 '한복의 날' 선포..해외 네 번째 도시

김재경 samana80@mbc.co.kr 입력 2022. 05. 26. 07:37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한민족의 전통 의상인 한복을 기념하는 '한복의 날'을 제정한 네 번째 도시가 나왔습니다.

재미차세대협의회는 미국 서부 애리조나주 메사시가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기로 했다고 현지시간으로 25일 전했습니다.

존 가일스 메사 시장은 선언문에서 한복의 날은 이 지역 한인 사회의 영향력과 한미우호 관계에 대한 존중의 표시라며, 한복의 날로 10월 21일을 선택한 것도 한국에서 시행되는 한복의 날과 날짜를 맞추기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10월21일 뉴저지 테너플라이에서 처음 열린 한복의 날 기념행사 [AAYC 제공]

미국에서 한민족의 전통 의상인 한복을 기념하는 '한복의 날'을 제정한 네 번째 도시가 나왔습니다.

재미차세대협의회는 미국 서부 애리조나주 메사시가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기로 했다고 현지시간으로 25일 전했습니다.

애리조나의 주도 피닉스 인근에 위치한 메사는 인구 50만여명으로 인구기준으로 주내에서 세 번째로 큰 대도시입니다.

존 가일스 메사 시장은 선언문에서 한복의 날은 이 지역 한인 사회의 영향력과 한미우호 관계에 대한 존중의 표시라며, 한복의 날로 10월 21일을 선택한 것도 한국에서 시행되는 한복의 날과 날짜를 맞추기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미국에선 뉴저지의 테너플라이와 클로스터, 콜로라도의 오로라시가 한복의 날을 선포했고, 주 차원에서는 뉴저지가 50개 주 중에서 최초로 한복의 날을 기념하는 결의문을 채택한바 있습니다.

재미차세대협의회는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한복의 날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애리조나주 메사시의 한복의 날 선언문 [AAYC 제공]

김재경 기자 (samana80@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world/article/6372353_35680.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